중진공, 코로나19 피해 중기에 경영안정자금 250억 지원
매출액 10% 이상 감소 기업…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입력 : 2020-02-14 10:26:20 수정 : 2020-02-14 10:26:20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코로나19 관련 경영상 피해가 발생한 중소기업의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한 금융 지원 대책을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먼저 원자재 수급 애로, 수출 감소, 국내 소비위축 등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의 일시적 경영애로 해소를 위한 긴급경영안정자금 250억원을 우선 배정 지원하고, 기존 정책자금에 대해서는 상환을 유예하거나 만기를 연장한다.
 
지원대상은 △주요 거래처 생산지연으로 피해를 입은 제조 중소기업 △중국 수출·입 비중이 20% 이상인 기업 중 피해 중소기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우려 등으로 피해를 입은 관광·공연·운송 업종 영위 중소기업이며 매출액이 10% 이상 감소한 요건을 확인한다.
 
피해기업에 대해서는 0.5%p 금리 우대를 적용 2.15%의 융자금리가 적용되며 대출기간은 5년, 대출한도는 최대 10억원까지 지원된다.
 
기존 정책자금 대출기업 중에서 거래처 생산지연으로 피해를 입은 제조 기업에게는 최장 9개월까지 상환을 유예하고, 중국 수출·입 감소 기업 및 관광·공연·운송 업종을 영위하는 피해기업에게는 만기를 1년 연장해 자체 자금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한다.
 
중진공은 긴급 지원 전문인력인 앰뷸런스맨 제도활용과 기업진단 절차 생략 등 지원절차를 간소화해 신속하게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원활한 자금 지원 상담 진행을 위해 지역본지부별 온라인 신청예약시스템에 ‘코로나 피해기업’전용 예약 창구를 개설해 운영한다.
 
조정권 이사장 직무대행은 “현재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내·외 산업 환경이 어렵고,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이 절실히 필요한 시기”라며 “신속한 정책자금 지원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 내수경기를 다시 활성화 시킬 수 있도록 중진공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자금 대출을 희망하는 기업은 중진공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상환유예·만기연장을 희망하는 기업은 전국에 소재하는 32개 중진공 지역본·지부로 상담을 신청하면 된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준형

안녕하세요. 박준형입니다. 중소기업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