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슈퍼VR', 8K VR 스트리밍 3월 시작
입력 : 2020-02-13 09:37:48 수정 : 2020-02-13 09:37:48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KT는 오는 3월부터 개인형 가상현실(VR) 서비스인 '슈퍼VR'을 통해 8K VR 스트리밍 상용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7월 출시된 슈퍼VR은 아이돌, 게임, 스포츠 등 4K 3D 콘텐츠를 점차 늘려갔다. 다음달부터는 선명하고 몰입감 높은 VR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슈퍼VR워치' 앱의 '8K 프리미엄'관을 통해 8K VR 콘텐츠를 스트리밍 서비스로 제공할 예정이다. KT는 VR 콘텐츠 제작사인 아바엔터테인먼트와 함께 경복궁, 태권도 등 한국 대표 문화재와 케이팝(K-POP) 등을 소재로 한 8K VR 콘텐츠를 제작해 올해 말까지 약 100여편의 초고화질 VR 콘텐츠를 확보할 예정이다.
 
KT는 다음달부터 '슈퍼VR'을 통해 8K VR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KT
 
이번 서비스는 KT의 5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최적화 기술과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알카크루즈의 '슈퍼스트림 솔루션'을 결합했다. 초고용량의 8K VR 콘텐츠를 수백개 조각으로 분할해 클라우드에 저장한 후 사용자 시야각에 따라 실시간으로 해당 각도에 맞는 영역의 화면만 전송해 최적의 영상을 송출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콘텐츠 화질과 생동감을 높이면서 속도 저하나 영상 끊김 현상이 없어 무선 네트워크 환경에서도 기존 대비 4~5배 향상된 고해상도 8K VR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 
 
박정호 KT 커스터머신사업본부 IM사업담당 상무는 "슈퍼VR 8K 스트리밍 서비스 출시로 고객에게 더욱 풍부한 VR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술과 폭넓은 장르를 결합해 프리미엄 VR 콘텐츠를 선보이며 실감미디어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