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중국 일부 노선 운항 중단…"예방 총력"
입력 : 2020-01-29 10:23:07 수정 : 2020-01-29 10:23:07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중국 구이린, 하이커우, 창사 노선 운항을 잠정 중단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대책본부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달 1일부터 인천~구이린·하이커우 노선 운항을 중단하고 이어 3일부터 인천~창사 노선을 운휴한다고 29일 밝혔다. 운항 재개 시점은 신종 코로나 확산 수준을 살펴보며 결정할 계획이다.
 
중국 노선을 예약한 고객이 이를 취소하거나 변경할 경우 환불·재발행 수수료도 면제한다.
 
아시아나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 일부 노선 운항을 중단한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예방을 위해 지난 28일부터 대책본부도 운영하고 있다. 영업, 관리, 캐빈, 운항 등 전 부문 임원과 팀장 20명으로 구성한 대책본부는 의사결정 체제가 단순해 위기 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대책을 마련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직원 안전을 위해 전 노선 승무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다. 현장에 마스크는 물론 손 세정제도 비치했다.
 
이밖에 신종 코로나로 피해를 입은 우한 지역 주민을 돕기 위해 약 4000만원 상당의 재난구호 긴급 구호물품도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중요한 것은 고객과 직원의 안전"이라며 "신종 코로나가 확산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