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새보수당, 31일까지 통합 참여 여부 결정해야"
당대당 통합 '데드라인' 제시…"선거연대는 혁통위 원칙 아냐"
입력 : 2020-01-28 17:59:28 수정 : 2020-01-28 17:59:2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은 28일 "새로운보수당이 오는 31일까지 혁통위가 추진하는 중도·보수 통합 논의에 참여할지를 결정해 달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새보수당의 입장이 결정되지 않은 것 같은데 내일과 모레 사이에 어떤 결정이 이뤄질 것이다. 31일 국민 보고회까지 통합에 참여할 것인지, 참여하지 않는다면 의원들도 결정해야 할 시기"라여 이같이 말했다.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이 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선거연대 논의에 대해선 "혁통위 원칙과 맞지 않다"며 "이번주 내 새로운보수당 입장이 기본적으로 결정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새보수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은 이날 청와대 앞에서 열린 '검찰 보복 인사 관련 기자회견'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과거 진보 진영에서는 선거 연대나 후보 단일화를 많이 해왔다"며 "보수 통합 안에는 선거 연대나 후보 단일화도 포함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박 위원장은 "이번 주는 혁신과 통합에 매우 중요한 한 주가 될 것"이라며 "31일 1차 통합 결과를 국민에게 보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혁통위 회의에서는 호남 출신인 민주평화당 민영삼 전 최고위원이 합류 의사를 밝혔고 11개 청년단체 등도 보수 통합에 동참하겠다고 선언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