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KBIS에서 혁신 빌트인 가전 대거 공개
삼성전자, 스마트한 혁신 라이프스타일 제시
LG전자,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라인업 40종으로 확대
입력 : 2020-01-21 10:00:00 수정 : 2020-01-21 10:28:24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21일(현지시간)부터 23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KBIS 2020'에 참가해 북미 빌트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KBIS는 전 세계 600여개 업체가 참가하는 북미 최대 규모의 주방·욕실 관련 전시회다.
'KBIS 2020'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패밀리허브'냉장고를 중심으로 차별화된 AI·IoT주방가전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스마트한 혁신 라이프스타일 제시
 
삼성전자는 데이코와 KBIS 2020에서 총 420평 규모의 전시장을 마련하고 밀레니얼 세대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을 반영한 다양한 혁신 가전을 선보인다.
 
특히 5년 연속 ‘CES 혁신상’을 수상한 패밀리허브 냉장고 라인업을 대거 전시하고 방문객들에게 인공지능(AI)ㆍ사물인터넷(IoT) 주방가전의 대중화를 본격적으로 알리기 위한 ‘커넥티드 리빙존’을 마련한다.
 
관람객들은 이 공간에서 ‘푸드AI’로 한층 진화한 패밀리허브 냉장고를 통해 △맞춤형 식단과 레시피를 추천 받고 △내부 식재료를 자동 인식해 관리해 주며 △냉장고로 음악이나 영상을 감상하거나 △타 가전을 제어하는 등의 차별화된 AIㆍIoT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슬라이드인’ 레인지 신제품도 공개한다. 슬라이드인 레인지는 빌트인 가전같은 외관과 심플한 조작패널로 디자인 차별화를 이뤘으며, 업계 최고 수준의 화력(23K BTU)을 구현하는 ‘듀얼 파워 버너’를 제공한다.또 스마트싱스 앱을 통해 레시피 검색을 하고 원하는 쿠킹 모드를 레인지에 바로 설정할 수 있으며 소비자 취향을 고려한 쿠킹모드를 제안하고, 음성 명령으로 간편하게 제품을 동작시키는 등 편리한 기능이 추가됐다. 
 
빌트인 룩의 양문형 냉장고 신제품은 플랫(Flat) 디자인이 적용된 도어와 심플한 핸들 디자인으로 빌트인 가구 같이 모던하고 깔끔한 주방을 만들어 준다. 이 제품은 삼성 독자의 ‘스페이스맥스’ 기술을 적용해 슬림한 외관 사이즈와 에너지 효율은 유지하면서도 식품 보관공간을 대폭 늘렸다.
 
삼성전자는 주방가전 외에도 무선청소기 ‘제트’, 공기청정기 ‘무풍큐브’,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 미국향 세탁기·건조기 신제품 등 다양한 혁신 가전도 전시해 북미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한다. 또 △모던하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의 ‘블랙 스테인리스 스틸’ △브라운 계열의 따뜻한 색감이 특징인 ‘투스칸 스테인리스’ △도시의 소형 아파트에 적합한 슬림 디자인 등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주방가전 패키지를 제안한다.
 
한편 데이코는 3가지 서로 다른 콘셉트의 주방 가전 패키지를 활용해 △현대 도시인의 삶의 공간을 구현한 ‘어반 라이프' 존 △전통적인 느낌의 ‘컨트리사이드’ 존 △해변 레지던스 컨셉의 ‘코스탈’ 존 등 3가지 테마 공간을 선보인다.
 
최익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성전자는 혁신적인 기술과 차별화된 디자인뿐만 아니라 AI·IoT 기술을 확대 적용해 밀레니얼을 중심으로 다변화되는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왔다"며 "이 같은 노력을 통해 글로벌 가전 시장에서 리더십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라인업 40종으로 확대 
 
LG전자는 KBIS 2020에서 278평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앞세워 미국 빌트인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아일랜드 식탁이나 조리대 아래에 빌트인으로 설치해 주방공간에 차별화된 가치를 부여하는 혁신적인 언더카운터(Undercounter) 와인셀러와 서랍형 냉장고를 처음 공개했다. 30형 월오븐, 48형 가스·전기 겸용 쿡탑 등의 신제품도 선보였다. 미국 현지에서 판매하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연내 40여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KBIS 2020 LG전자 부스 전경. 사진/LG전자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요리에 충실하다’를 주제로 ‘테크니큐리안’에게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소개한다. 테크니큐리안은 기술(Technology)과 미식가(Epicure)의 합성어이며 새로운 기술을 추구하는 미식가를 뜻한다.
  
LG전자가 이번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언더카운터 와인셀러는 위쪽과 아래쪽 공간의 온도를 서로 다르게 유지할 수 있고 총 41병의 와인을 최적의 환경에서 보관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와인의 맛, 풍미, 향 등에 영향을 미치는 진동과 온도의 변화를 최소화하고 빛과 습기에 노출되는 것을 줄여준다
 
언더카운터 서랍형 냉장고는 각각 47리터 용량의 냉장고 두 대를 서랍형태로 구현했다. 위아래 서랍 모두 냉장, 냉동, 육류 및 생선, 음료, 쌀 및 과일 등으로 5단계 모드 설정과 수동 온도 조절이 가능하다. 소프트 클로징 도어를 적용해 부드럽게 열고 닫을 수 있고 도어를 끝까지 닫아줘 냉기 보호에도 도움이 된다.
 
이 외에도 LG전자는 쿡탑, 오븐, 프렌치도어 및 칼럼형 냉장고, 와인셀러, 식기세척기, 후드 등 다양한 초프리미엄 빌트인 라인업을 선보였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미국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에 있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쇼룸인 ‘EDC(Experience and Design Center)’를 재현했다. 전시관을 방문한 고객들은 고급 음식점과 와인 생산지 등이 밀집한 나파밸리의 분위기에서 초프리미엄 빌트인이 주는 차별화된 가치를 체험할 수 있다.
 
LG전자는 프리미엄 빌트인 LG 스튜디오를 비롯한 주방가전뿐 아니라 인공지능(AI) DD모터를 탑재한 트윈워시, 스타일러, 물걸레 전용 로봇청소기 등 인공지능 LG 씽큐를 적용한 혁신적인 생활가전들을 한 자리에 선보였다.
 
이번 전시에서 LG전자는 지름 약 5센티미터의 구형 얼음인 크래프트아이스를 만들 수 있는 LG 스튜디오 프렌치도어 냉장고를 전시했다.
 
또 가전제품을 최적의 상태로 관리해주는 프로액티브 서비스(Proactive Customer Care Service) 외에 ‘이닛’, ‘사이드셰프’, ‘드롭’, ‘토발라’ 등 다양한 스마트 레시피 기업과 함께 인공지능 서비스도 소개한다. 고객들은 LG 인스타뷰 씽큐 냉장고의 한층 더 진화한 인공지능도 경험할 수 있다. 이 제품은 내부 식재료를 실시간 모니터링해 남아있는 재료로 만들 수 있는 요리방법을 추천한다. 또 식재료가 떨어지면 사용자가 주문할 수 있도록 알려줘 편리하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은 “초프리미엄 빌트인의 차별화된 가치와 생활가전의 본질적인 경쟁력을 앞세워 글로벌 프리미엄 빌트인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