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중 추가관세 부과로 시장 변동성 확대시 신속 대응"
김용범 기재차관 거시경제 금융회의
입력 : 2019-12-09 09:10:11 수정 : 2019-12-09 09:10:11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정부가 금융·외환 시장의 변동성이 변동성이 확대될 경우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9일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열고 "미국과 중국, 양국의 협상 전개 양상에 따라 오는 15일 예정대로 추가 관세가 부과될 경우 금융·외환 시장의 변동성이 추가로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며 "국내외 금융 시장에 대한 모니터링을 한층 강화하면서 상황별 금융시장 안정 수단을 꼼꼼히 재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오는 15일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60억달러(약 185조5000억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5%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예고한 시점이다. 김 차관은 "투기 등에 따른 환율 급변동이 발생하면 적시에 시장안정조치를 실시한다는 외환 정책 기본 원칙을 일관되게 견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미·중 무역 협상의 합의가 지연됨과 동시에 미국이 아르헨티나, 브라질, 프랑스에 대해 관세 부과를 시사하는 등 불확실성으로 변동성이 다소 확대되고 있다"며 "이달 들어선 주요국 주가와 신흥국 통화가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국내 주식시장에선 모건스탠리인터내셔널(MSCI) 지수 조정, 기업 실적 부진 우려 등으로 외국인 자금 유출도 일부 확대되는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다만 과도한 불안감을 느끼기보다는 미·중 협상 전개 등 대외 여건 변화를 차분히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김 차관은 "최근 주요 투자은행(IB)들이 향후 국내 증시 회복을 전망하며 한국 증시에 대해 비중 확대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며 "최근 국제통화기금(IMF)이 발간한 연구보고서에선 글로벌 충격이 발생할 때 나타나는 한국의 자본 유출입 변동이 과거 대비 현격히 축소됐고, 채권 시장엔 오히려 자본이 유입되는 등 안전 투자처로 인식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