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첩보 제보' 송병기 압수수색 이어 참고인 소환
입력 : 2019-12-06 17:52:00 수정 : 2019-12-06 17:52:00
[뉴스토마토 최영지 기자]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6일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의 사무실 압수수색에 이어 소환 조사를 벌였다. 송 부시장은 측근 비위 첩보의 최초 제보자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이날 오전부터 송 부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이날 오전 검찰은 울산시청 본관에 있는 송 부시장 집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송 부시장이 기자회견을 한 지 하루 만이다.
 
송 부시장은 이날 첩보 입수 및 전달 이전의 초기 단계에 대한 조사를 받았다고 답했고, 청와대와 관계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모 전 행정관에게 김 전 시장 측근 비리에 대해 제보하게 된 경위와 관련해 청와대와 송 부시장의 해명이 엇갈리기 때문에 검찰은 이날 조사에서 관련 내용을 추궁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등에 따르면 문 전 행정관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8개월 앞둔 2017년 10월 송 부시장으로부터 스마트폰 SNS를 통해 김 전 시장 관련 비리를 제보받고 이를 요약·정리해 백원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보고했다.
 
이와 관련해 송 부시장은 5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실 모 행정관과 통화를 하던 중 울산시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 측근비리가 언론에 많이 떠돈다는 일반화된 내용 중심으로 이야기를 나눴다"고 해명했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자신의 청와대 첩보 제공 논란과 관련한 입장을 표명하기 위해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영지 기자 yj11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영지

재미와 의미를 모두 추구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