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연 3.5% 발행어음 판매
입력 : 2019-12-04 13:52:19 수정 : 2019-12-04 13:52:19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NH투자증권의 모바일증권 나무는 증권업계 최초로 핀테크업체 레이니스트와 제휴를 통해 연 3.5%(세전) CMA 발행어음 상품을 3일부터 오는 30일까지 판매한다고 4일 밝혔다.
 
레이니스트는 간편한 종합자산관리와 개인화된 금융 큐레이션을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이며, 뱅크샐러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흩어진 개인의 자산을 한 눈에 보여주고 금융 데이터에 따라 자산을 체계화해준다.
 
이번 특판상품의 가입한도는 200만원이며, 연 3.5%(세전) 3개월 만기가 적용된다. 가입 대상은 모바일 증권 나무 최초 신규고객이며, 가입과 동시에 국내 주식수수료 평생무료 혜택까지 자동으로 더해진다. 가입은 뱅크샐러드 앱에서 MY금융탭 배너의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이번 이벤트는 마이데이터 산업 활성화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마이데이터 산업이 도입되면 개인은 정보 관리의 주체가 되어 흩어져 있는 개인 데이터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고, 본인의 데이터를 업체에 제공해 맞춤 상품 및 서비스를 추천받을 수 있다.
 
안인성 NH투자증권 WM Digital본부장 상무는 “마이데이터를 통해 데이터 패러다임은 개인으로 이동할 것이고, 미래 금융에서 데이터의 중요성은 더 커질 것”이라며 “마이데이터를 통해 2030세대에게 커스터마이징된 상품을 제공해 더욱 편리하게 자산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기반을 다져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NH투자증권이 뱅크샐러드와 금융제휴로 연 3.5% 발행어음을 판매한다. 사진/NH투자증권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신송희

안녕하세요 증권부 신송희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