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폐휴대폰 업사이클링 놀이터 개소
테라사이클과 협업…환경경영 강화 일환
입력 : 2019-11-20 10:25:39 수정 : 2019-11-20 10:25:39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LG유플러스가 글로벌 환경 기업 테라사이클(TerraCycle)과 함께 친환경 놀이터 조성에 나섰다. 통신산업 특성상 네트워크 기기에서 온실가스 배출량이 발생하는 점을 고려, 환경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LG유플러스는 20일 5개월 간 전국에서 폐휴대폰과 소형 전자제품을 수거, 재생 원료화된 플라스틱으로 서울 강서구 달빛어린이공원에 친환경 놀이터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정혜윤 LG유플러스 스마트홈 정혜윤 상무,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 노현송 강서구청장, 강서구의회 김병진 의장, 서울시의회 장상기 의원, 이지훈 테라사이클 코리아 총괄 등이 참석했다. 
 
서울 강서구 화곡동 달빛어린이공원에 휴대폰 케이스, 배터리 케이스 등 플라스틱 업사이클링으로 탄생한 놀이터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지난 3월 LG유플러스는 과도한 플라스틱 사용으로 야기되는 환경문제 심각성에 공감해 폐휴대폰 및 소형 전자제품을 수거하는 고객 참여형 캠페인을 시작했다. 용산·마곡사옥과 전국 33개 직영점에 수거함을 설치, 5개월간 휴대폰과 충전기, 케이스, 액정필름 등 주변 액세서리는 물론 MP3플레이어, 내비게이션, 소형청소기 등의 소형 전자제품 총 143.4㎏을 수거했다.
 
이 중 휴대폰 케이스, 배터리 케이스 등 플라스틱 약 50㎏은 재생 원료화돼 놀이터 제작 업체에 전달됐다. 원료는 환경 유해성 인증 완료 후 달빛어린이공원에 새로운 친환경 놀이터로 재탄생했다. 완성된 놀이터는 강서구청의 안전 검사와 식재 보완이 이뤄졌다. 플라스틱 외 휴대폰, 소형 가전에서 추출된 금속은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KERC)으로 인계돼 모두 가공, 재활용됐다. 창출된 수익금 전액은 연말까지 아동복지시설에 기부할 계획이다.
 
정 상무는 "고객들의 환경을 위한 작은 실천이 모여 서울 강서구 화곡동 어린이들이 맘 놓고 뛰놀 수 있는 놀이터로 탄생했다"며 "고객 참여 환경 캠페인 외에도 통신기업이 적극 나설 수 있는 환경친화적 기술 개발 등 기업이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 최소화 할 수 있는 다양한 노력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