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 "DLF사태, 당국책임 고민하겠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청와대 등과 의견조율 거쳐
입력 : 2019-11-19 12:42:20 수정 : 2019-11-19 12:42:20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해외 금리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 후속대책과 관련해 금융당국 입장의 개선 대책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시장이 급변하는데 당국이 못 따라가고 있다"며 "기술 발전과 인력이 문제인데 고민해보겠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19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또한 은 위원장은 DLF 대책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청와대와 사전 교감이 있었다고 언급했다. 그는 "청와대, 여론, 국회, 피해자 등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고 말했다. 사모펀드 투자 규제를 강화하는 게 은 위원장의 소신과 다른 것이냐는 질문에는 "다르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지난 14일 DLF 등 고난도 금융투자상품의 은행 판매를 제한하는 걸 골자로 한 '고위험 금융상품 투자자 보호 강화를 위한 종합 개선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 방안에는 개인의 사모펀드 투자 최소금액이 현행 1억원에서 3억원으로 상향 조정되는 안이 포함됐다.
 
최소 투자금을 1억원에서 3억원으로 올리면 운용사 타격이 크다는 지적엔 "이번 대책은 금융회사보다 투자자 보호와 금융시스템 안정, 사모펀드 기능 등 3가지에 중점을 뒀다"며 "중소형 신탁사등에 대한 우려는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종용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