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김영철 "미, 적대정책 철회 전 비핵화협상 꿈도 꾸지 말라"
"완전하고 되돌릴 수 없는 철회·북미 신뢰 선행돼야 논의"
입력 : 2019-11-19 10:06:07 수정 : 2019-11-19 10:06:07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김영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은 19일 미국을 향해 대북적대 정책을 철회하기 전까지 비핵화 협상은 "꿈도 꾸지 말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발표한 담화를 통해 미국의 한미 연합공중훈련 연기 결정과 북한인권결의 참여 등을 거론하며 "미국이 말끝마다 비핵화 협상에 대해 운운하고 있는데 조선반도 핵문제의 근원인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완전하고도 되돌릴 수 없게 철회되기 전에는 그에 대해 논의할 여지도 없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그는 이어 "비핵화 협상의 틀거리 내에서 조미(북미)관계 개선과 평화체제 수립을 위한 문제들을 함께 토의하는 것이 아니라 조미사이에 신뢰구축이 먼저 선행되고 우리의 안전과 발전을 저해하는 온갖 위협들이 깨끗이 제거된 다음에야 비핵화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며 미국의 '선 행동'을 거듭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연합공중훈련 연기에 대해서는 "우리가 미국에 요구하는 것은 남조선과의 합동군사연습에서 빠지든가 아니면 연습 자체를 완전히 중지하라는 것"이라며 미국의 결정을 평가절하했다. 특히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의 '선의 조치' , '상응 성의' 발언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내며 "합동군사연습이 연기된다고 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이 보장되는 것이 아니며 문제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에 도움이 되는것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김 위원장은 미국의 대북 인권결의안 참여에 대해서도 "미국이 조미대화에 관심이 있다면 어째서 대화 상대방인 우리를 모독하고 압살하기 위한 반공화국 '인권' 소동과 제재압박에 그처럼 악을 쓰며 달라붙고 있는가"라고 비난했다. 이어 "우리는 바쁠 것이 없으며 지금처럼 잔꾀를 부리고 있는 미국과 마주 앉을 생각이 전혀 없다"면서 "이제는 미국 대통령이 1년도 퍽 넘게 자부하며 말끝마다 자랑해온 치적들에 대해 조목조목 해당한 값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이 19일 미국을 향해 대북적대 정책을 철회하기 전까지 비핵화 협상은 "꿈도 꾸지 말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