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무디스·피치로부터 업계 최고 신용등급 획득
재무건전성?리스크관리 역량 국제적 인정
입력 : 2019-11-14 17:24:32 수정 : 2019-11-14 17:24:32
교보생명 전경. 사진/교보생명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교보생명은 세계 3대 신용평가사인 무디스(Moody’s)와 피치(Fitch Ratings)로부터 각각 A1, A+ 신용등급을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우선 교보생명은 무디스로부터 A1 신용등급을 획득했다. 지난 2015년 생보업계에선 처음으로 A1(Stable) 등급을 받은 후 5년 연속 이를 유지하고 있다. 이번 평가는 보험사의 수익성과 재무건전성, 리스크관리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보험금 지급능력 평가다. 
 
A1등급은 전체 21개 신용등급 중 다섯 번째로 높은 것으로 글로벌 은행인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와 어깨를 나란히 한다. 국내에서는 정부의 지급보증이 있는 국내 주요 시중은행들이 A1등급에 속한다.
 
무디스는 보고서를 통해 “A1등급은 교보생명의 우수한 사업건전성, 탄탄한 자본적정성과 낮은 재무 레버리지 비율을 반영한 것”이라며 “높은 시장지위를 바탕으로 한 우수한 영업력과 다각화된 영업채널도 강점”이라고 말했다. 
 
무디스에 이어 피치도 교보생명에 업계 최고 수준인 A+(Stable) 신용등급을 부여했다. 지난 2013년 국내 생보사로는 처음으로 A+등급을 받은 후 7년 연속이다. 실제 교보생명의 안정적인 이익창출능력과 우수한 재무건전성은 눈에 띈다.
 
최근 보험업계 전반의 경영환경이 악화된 가운데 교보생명은 올 3분기까지 6893억원의 당기순이익(연결기준)을 올렸다. 전년동기(5708억원) 대비 21% 개선된 수치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8055억원)보다 16% 증가한 9341억원(연결기준)을 기록했다. 
 
지급여력비율(RBC)은 지난 9월 기준 372.6%로 지난해 말보다 60%포인트 이상 개선됐다. 자기자본이익률(ROE)도 2004년 이후 국내 대형 생보사 중 줄곧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해외 신평사로부터 높은 신용등급을 획득한 것은 안정적인 재무구조와 리스크관리 역량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원칙에 입각한 영업활동, 적극적인 시장 대응, 신규 투자처 발굴을 통해 지속적인 수익 창출을 해 나가겠다”고 했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