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54일간 겪은 멕시코 악몽"…'김현정의 쎈터뷰', 양현정 사건 재조명
'김현정의 쎈터뷰', 마피아 수장 혐의로 수감된 양현정 사건 공개
정시 확대에 대한 학부모-학생들의 의견도 들어볼 예정
입력 : 2019-11-11 17:18:41 수정 : 2019-11-11 17:18:41
[뉴스토마토 김희경 기자] tvN 인사이트 '김현정의 쎈터:뷰'가 멕시코에서 억울한 옥살이를 한 양현정 씨의 사연을 조명한다.
 
오늘 방송될 '김현정의 쎈터:뷰'에서는 난생 처음 가본 멕시코에서 성매매 집단을 운영해 온 마피아의 수장이라는 혐의로 수감돼 1154일 간 옥살이를 한 양현정 씨의 사연이 공개된다. 멕시코에서도 악명 높은 산타마르타 구치소에 수감됐던 그녀는 3년 만에 멕시코 재판부로부터 '무죄' 판결을 받아 석방됐다.
 
양현정 씨의 사연을 접한 3년 전부터 문제 제기를 해온 영화감독 겸 배우 방은진은 이날 스튜디오에 출연해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영화 '집으로 가는 길'을  만들었는데, 양현정 씨의 사연에 말할 수 없이 속이 상했고, 같은 일이 반복되고 있는 것이 너무나 안타까웠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방은진 감독이 양현정 씨를 직접 만나 나눈 이야기도 공개될 예정.
 
이날 방송에서는 최근 교육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정시 확대'에 대한 학부모들과 학생들의 의견도 직접 들어본다. 12년만에 처음 진행된 '학생부종합전형 실태조사' 결과와 '스카이캐슬'로 대표되는 '금수저 전형' 논란, 사교육 과열 재연 우려 등 대학입시제도를 두고 쏟아지는 다양한 의견들을 조명, 교육이 나아가야 할 길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제공한다.
 
수동적으로 소비해 온 정보와 소문들의 프레임을 넘어, 이슈의 당사자와 직접 소통하는 '김현정의 쎈터:뷰'가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시야와 인사이트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매주 월요일 저녁 8시 10분, tvN 방송.
 
tvN 인사이트 '김현정의 쎈터뷰' 스틸. 사진/CJ ENM

 
김희경 기자 gmlrud1515@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희경

뉴스토마토 김희경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