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영국 아트스쿨과 'LG 시그니처' 알린다
입력 : 2019-11-11 11:00:00 수정 : 2019-11-11 11:00:00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LG전자가 유럽 시장에 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를 알리기에 적극 나선다.
 
LG전자는 최근 영국 런던에서 영국의 대표적인 아트스쿨 '센트럴 세인트 마틴(CSM)'과 파트너십을 맺고 이를 기념하는 행사를 열었다고 11일 밝혔다. 이 행사에는 센트럴 세인트 마틴의 재학생 및 졸업생, 해외 미디어 등이 참석했다. 
 
영국 출신의 유명 예술가들이 LG 시그니처의 캠페인 슬로건인 ‘기술에 영감 주는 예술, 예술을 완성하는 기술’을 주제로 패널토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왼쪽부터) 센트럴 세인트 마틴의 졸업생인 아사 아슈아크 디자이너, 캐롤린 앤더슨 LG전자 영국법인 마케팅 디렉터, 매튜 클라크 시각 예술가, 피어스 테일러 건축가. 사진/LG전자
 
LG전자는 LG 시그니처의 캠페인 슬로건인 ‘기술에 영감 주는 예술, 예술을 완성하는 기술(Art inspires technology. Technology completes art.)’에 맞춰 탁월한 예술성을 지닌 인재를 육성하는 CSM과 함께 LG 시그니처의 발전을 위해 협업 관계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