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청와대에 '북한주민 추방' 직보한 JSA 대대장 조사 지시
입력 : 2019-11-08 17:34:54 수정 : 2019-11-08 17:34:54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에게 북한주민 2명 송환 사실을 문자메시지로 보고한 공동경비구역(JSA) 대대장에 대해 국방부가 사실관계 조사에 착수했다.
 
국방부는 8일 "오늘 오전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북한주민 추방’ 관련 문자메시지를 보낸 A중령에 대해 경위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제 조사를 시작할 것"이라며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다양한 경위를 조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지시에 따라 이뤄진다. 전날 북한 주민 2명의 추방 사실은 같은 날 오전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 중 김 차장이 받은 문자 메시지가 언론에 포착되면서 처음 알려졌다. JSA 대대장이 김 차장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는 '11월2일 삼척으로 내려온 북한 주민을 판문점을 통해 송환한다'는 내용이 담겨있었으며 이로 인해 전날 국회 외통위·국방위 회의에서 한동안 소란이 일었다.
 
정 장관은 전날 국방위에서 "북송되니까 대대장이 (보고)한 것 같은데, 그 상황은 추후에 확인하겠다"며 조사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를 놓고 JSA에 근무하는 장교가 국방부나 육군 등 정식 군 지휘계통을 뛰어넘어 다른 곳에 상황보고를 한 것이 적절치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청와대 관계자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전달된 북한주민 추방소식 관련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