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니아, 덤프트럭 5년 무상보증…“고객부담 최소화”
입력 : 2019-11-06 13:03:20 수정 : 2019-11-06 13:03:2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스카니아의 한국법인 스카니아코리아그룹은 카고트럭에 이어 ‘올 뉴 스카니아’ 덤프트럭 역시 동력전달계통 무상보증기간을 5년으로 연장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최근 경기침체 장기화에 따라 고객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취지다. 기존 3년에서 5년으로 연장된 무상보증기간은 이달 1일부터 판매되는 2019년식 ‘올 뉴 스카니아’ 덤프트럭 전 차종에 적용된다.
 
스카니아코리아는 지난달, 업계 최초로 판매되는 카고트럭 전 차종에 5년의 동력전달계통 무상보증기간을 적용했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수입 대형 트럭의 동력전달계통 무상보증기간은 통상 3년으로, 고객의 추가 비용 지급이나 유지보수 프로그램 구입 없이 판매되는 전 차종에 5년의 보증기간을 적용하는 것은 스카니아가 최초다.
 
스카니아코리아그룹은 올 뉴 스카니아 덤프트럭에도 동력전달계통 무상보증기간을 5년으로 연정한다. 사진/스카니아코리아그룹
 
추가적으로 2019년식 ‘올 뉴 스카니아’ 덤프트럭을 대상으로 차량 가격 할인 프로모션을 올해 말까지 시행한다.
 
페르 릴례퀴스트 스카니아코리아 대표는 “계속되는 경기 침체로 어려운 시기인 만큼 고객들의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생각했다”며 “덤프트럭의 연장된 5년 동력전달계통 무상보증과 차량 가격 할인 프로모션 등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혜택과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들이 경제적 부담을 덜어 운송 비즈니스에 더욱 집중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스카니아코리아 2019년식 덤프트럭에 적용되는 5년/50만km(선도래 기준) 동력전달계통 무상보증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가까운 스카니아 영업지점이나 서비스센터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사진/스카니아코리아그룹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