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지주, 연세대와 '사회공헌 효과측정모델' 개발 추진
사회공헌사업 계량화 통한 사회적 가치 측정
입력 : 2019-11-05 12:45:32 수정 : 2019-11-05 12:45:32
[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신한지주(055550)는 지난 4일 서울 중구 신한지주 본사에서 연세대학교와 '사회공헌사업의 사회적 가치 및 영향도를 측정하는 사업'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관련 연구를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연구를 계기로 신한지주는 다양한 사회공헌사업 및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상품·서비스 등에 대한 계량화 작업을 통해 사업의 효과성 및 지속가능성을 측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향후 사업의 수행여부를 결정하는 지표로 활용함으로써 기존 사업은 물론 신규사업까지 사회공헌사업을 보다 효율적으로 추진하는 데 폭넓게 활용할 방침이다.
 
이호영 연세대학교 기업윤리/CSR연구 센터장은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혁신기업들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기업이 창출하는 경제적 가치 이외에 사회적 가치를 통합하는 경영으로 패러다임의 전환을 하고 있다"면서 "신한금융과의 산학협력을 통해 향후 금융산업에 이러한 패러다임의 전환이 어떻게 적용될 수 있을지 고민해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돼 큰 의미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병철 신한지주 부문장은 "이번 프로젝트가 신한금융그룹 사회공헌사업의 효과성 및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국내 대학 중 관련연구를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는 연세대학교 경영대학과 함께 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이병철 신한금융그룹 브랜드홍보부문장(사진 왼쪽 두번째)과 이호영 연세대학교 경영대학 기업윤리/CSR 연구센터장(사진 왼쪽 세번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아란

볼만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