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중국 성장률 사상 최저…다우 0.95% 하락
입력 : 2019-10-19 10:07:00 수정 : 2019-10-19 10:07:00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일제히 하락했다.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사상 최저를 보였고, 미국의 경기선행지수도 부진하게 나타난 영향이다.
 
18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55.68포인트(0.95%) 하락한 2만6770.20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1.75포인트(0.39%) 내린 2986.2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67.31포인트(0.83%) 낮아진 8156.85에 장을 마쳤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모습. 사진/AP·뉴시스
 
이날 시장은 개장에 앞서 발표된 중국의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의 영향을 받았다. 중국 정부에 따르면 중국의 3분기 GDP 증가율은 6%를 기록했다. 이는 중국이 분기별 경제성장률을 발표하기 시작한 1992년 이후 27년6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최근 미국의 경제지표도 부진하게 나타났다. 이번주 발표된 소매판매, 산업생산 등이 부진했고, 이날 발표된 콘퍼런스보드 미 경기선행지수는 전월보다 0.1% 하락한 111.9를 기록했다. 미 경기선행지수는 2개월 연속 하락 중이다.
 
이로 인해 시장은 무역전쟁 장기화로 양국의 실물 경제가 타격을 받기 시작했다고 우려하고 있다.
 
다만 기업들의 실적이 양호해 하락 폭은 크지 않았다. 팩트셋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실적을 발표한 S&P500기업은 70개이며, 이 중 81%가 깜짝 실적을 기록했다.
 
종목별로는 보잉과 존슨앤존슨, 넷플릭스의 급락이 있었다. 보잉은 737맥스의 조종시스템이 2016년부터 조종사들 사이에서 비판이 있었다는 사실이 당국에 전해지자 6.8% 폭락했다. 존슨앤존스는 일부 베이비파우더에서 미량의 석면이 발견돼 리콜됐단 소식으로 6.2% 급락졌고, 넷플릭스는 애널리스트의 목표주가 하향으로 6.1% 하락했다.
 
공포지수는 상승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34% 오른 14.25를 기록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항섭

빠르고 정확한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