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GDP 부진, 코스피 2060까지 밀려
입력 : 2019-10-18 16:01:23 수정 : 2019-10-18 16:01:23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브렉시트 합의안 타결로 상승 출발했던 코스피가 중국의 부진한 3분기 GDP 성장률로 2060까지 밀려났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장보다 17.25포인트(0.83%) 하락한 2060.69에 장을 마쳤다.
 
간밤에 영국과 유럽연합(EU) 정상들이 브렉시트 합의안을 타결하면서 투자심리가 개선됐으나, 장중 발표된 중국의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발목을 잡았다.
 
중국의 3분기 GDP 성장률은 전년 동기 대비 6% 증가에 그쳤다. 이는 중국 정부가 분기별 경제성장률을 발표하기 시작한 1992년 이후 27년6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사진/뉴시스
 
이로 인해 오전까지 매수였던 외국인이 매도로 전환했고, 증시 반락으로 이어졌다. 투자자별로 외국인이 1289억원, 기관이 1159억원을 순매도했고, 개인은 2292억원 순매수했다.
 
업종별로는 의약품(-1.60%), 전기전자(-1.43%), 의료정밀(-1.40%), 전기가스업(-1.35%), 증권(-1.16%) 등이 내렸고, 건설업(1.16%), 비금속광물(0.92%), 종이목재(0.65%), 섬유의복(0.48%), 운수창고(0.40%) 등은 올랐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대부분이 하락한 가운데 SK하이닉스(000660)(-4.44%)이 가장 크게 떨어졌다. 셀트리온(068270)(-3.46%), LG화학(051910)(-3.46%), LG화학(051910)(-2.80%), NAVER(035420)(-1.63%), 신한지주(055550)(-1.41%) 등도 약세를 기록했다. 반면 현대모비스(012330)(0.21%)는 소폭 상승했다.
 
사진/뉴시스
 
코스닥은 전장보다 2.60포인트(0.40%) 내린 646.69에 장을 마쳤다. 기관이 596억원 순매도했고, 개인과 외국인은 656억원, 22억원 각각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 메디톡스(086900)(-6.18%),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3.09%), 에스에프에이(056190)(-2.38%), 케이엠더블유(032500)(-2.13%), 스튜디오드래곤(253450)(-1.61%) 등이 하락했다. 메지온(140410)(3.50%), 휴젤(145020)(3.19%), 헬릭스미스(084990)(2.31%), 에이치엘비(028300)(1.18%), 파라다이스(034230)(1.07%) 등은 강세를 기록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5.50원(0.46%) 떨어진 1181.50원에 마감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중국 증시가 3분기 GDP 성장률 6%의 여파로 금융주 위주로 하락하자 국내증시의 동반 약세가 이어졌다"며 "특히 오전에 현·선물을 순매수 하던 외국인이 모두 매도로 전환한 점이 부담이 됐다"고 말했다.
 
사진/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항섭

빠르고 정확한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