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리듬)"한일싸움서 시간 우리편"…일본 여행통제 지속추진
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 특위, 국회서 일본이슈 주도
도쿄올림픽 방사능 문제 공론화…소·부·장 특별법 추진
한일갈등 2라운드 돌입…"시간은 일본 편 아니다"
"외교부, 일본 현지상황 보고 여행통제 대책 세워야"
입력 : 2019-09-30 13:00:00 수정 : 2019-09-30 15:25:42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앵커]
 
일본 아베정권의 경제침략 논란이 내년에 열리는 도쿄올림픽으로 확대됐습니다. 일본이 전범기인 욱일기 사용을 고집하고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이 여전히 상당하기 때문입니다. 보도에 최병호 기잡니다.  
 
[기자]
 
내년 7월 열리는 일본 도쿄올림픽은 욱일기 사용 논란과 방사능 오염 문제로 시끄럽습니다. 올림픽 정신에서 멀어진 도쿄올림픽 문제를 공론화한 건 민주당의 일본경제침략대책 특위였습니다.
 
일본특위는 7월1일 일본이 한국에 반도체 소재 3개 품목 수출을 규제한 지 일주일 만에 꾸려졌습니다. 그간 도쿄올림픽 문제를 제기하는 건 물론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특별법', 즉 '소·부·장 특별법'의 아이디어를 제공하는 등 국회에서 일본 경제침략 이슈를 주도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경제침략은 일본과 한국이 각자 화이트리스트에서 상대국을 제외, 2라운드에 접어들었습니다.
 
특위는 한일갈등이 오래 지속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지만 결국 한국이 이긴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최재성 일본경제침략대책 특위 위원장)
"7월1일 다들 큰일 난 줄 알았을 때 중심 잡고 기조 잡고 여기까지 오면서 '시간은 일본 편 아니라고 했다'. 그렇게 최선을 다하는 거지"
 
최 위원장은 일본이 도쿄올림픽서 욱일기를 사용하겠다고 밝힌 것도
 
"아시아 전 국가와 유럽도 허용하고 용인하기 어려운 문제"라고 꼬집었습니다.
 
특위가 공을 들인 도쿄올림픽 방사능 문제 공론화에 대해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차원에서 일본에 적절한 여행통제 조치가 필요하지 않겠느냐"며
 
"일본 내 방사능 수치가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는데도 일본 말만 듣고 안심하고 있을 순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외교부가 일본 현지 상황을 고려해 여행통제에 대한 적절한 대책을 판단해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