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고령화, 소상공인에도 부정적 영향…'뉴실버' 적극 공략해야"
중기연구원, '인구구조 변화가 소상공인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 발간
입력 : 2019-09-29 12:00:00 수정 : 2019-09-29 12:00:00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인구 고령화가 소상공인들에게도 부정적 영향을미칠 것이란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고령의 소상공인들은 환경 변화에 대한 적응이 어렵고, 소비 여력이 낮은 고령 소비자들은 소상공인들의 영업 활동에 타격을 줄 것이란 분석이다. 이와 함께 고령친화산업은 성장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돼 소상공인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면 좋을 것이란 조언이 이어졌다. 
 
중소기업연구원이 29일 발간한 '인구구조 변화가 소상공인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인구감소 및 고령화는 수요자인 소비자와 공급자인 소상공인 모두에게 나타나는 현상으로, 그 속도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는 점에서 정책적 대응이 시급하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9년 현재 우리나라 인구는 5170만9000명으로 아직까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나 2028년을 기준으로 인구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1, 2차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 및 고령화가 진행됨에 따라 생산연령인구가 감소하는 인구절벽이 현실화되고 있는 것이다. 
 
자료/중소기업연구원
 
소상공인 중 50대 이상 비중이 67.6%로 과거에 비해 소상공인의 고령화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이들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어 미래에 대한 준비여력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절벽 현상에 따라 소상공인 고객들의 소비여력도 감소가 예상됐다. 고령층 가구의 소비지출은 전체 가구 평균의 73.3% 수준으로, 소상공인이 다수 분포하고 있는 도·소매업, 음식·서비스업, 개인서비스업, 교육 등에서 소비지출 감소가 크게 나타나는 등 소상공인 영업위축이 우려되고 있다. 
 
 반면,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식료품·비주류음료, 보건 등 고령친화산업은 소비증가와 함께 성장이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보건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의 성장이 빠른 만큼 소상공인들의 실버산업 분야 참여를 적극 유도할 필요가 있으며, 소비여력이 큰 '뉴 실버(New Silver)' 세대를 대상으로 접근성 강화 및 요구충족을 위한 변화관리 노력도 필요하다고보고서는 제언했다.  
 
보고서는 또 인구구조 변화에 따라 소상공인 분야에 필요한 정책적 대응방안을 제안했다. 식료품·비주류음료, 보건 및 사회복지 서비스 등 고령 친화적 산업으로 창업 및 사업전환을 유도하고 숍인숍, 주방공유 등 협업 및 공유경제 활성화를 통한 영업비용 절감방안을 제시하였다. 
 
아울러 소규모 구매가 이루어지고 있는 고객들과의 접점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소비자-소상공인 간 매칭시스템을 마련하고 보행약자인 고령소비자들을 배려한 상권개발, 디지털기술 활용 등 고객 접근성 제고 방안도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고령화되고 있는 소상공인의 위험대비를 위해 영업환경 변화에 대한 교육·컨설팅을 지원하고 두루누리사회보험, 노란우산공제, 산재보험 등 사회적 안전망의 강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