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열 LS 회장 "'R&D·혁신'이 한일 무역갈등 타개 핵심 열쇠"
안양 LS타워에서 연구개발 성과공유회 ‘LS T-Fair 2019’ 개최
고부가가치 제품·서비스 개발로 후발주자와의 격차 확대 강조
입력 : 2019-09-24 15:18:19 수정 : 2019-09-24 15:18:19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구자열 LS 회장이 "최근 기업들의 최대 현안인 한·일 무역 갈등의 격화 양상 속에서 결국 ‘R&D와 혁신’이 이 난국을 타개할 핵심 열쇠" 라고 강조했다. 
 
24일 LS그룹에 따르면 구 회장은 지난 23일 안양 LS타워에서 개최된 그룹 연구개발 성과공유회 ‘LS 티페어(T-Fair) 2019’에 참석해 "주력 사업 분야에서 고부가가치 제품과 서비스 개발로 후발주자와의 격차를 벌리고, 4차 산업혁명 흐름에 대응해 미래성장동력을 창출하려면 이러한 R&D 우수 사례들이 더 많이 나와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구자열 LS 회장이 안양 LS타워에서 개최된 ‘LS T-Fair 2019’에서 R&D 임직원에게 격려사를 하고 있다.사진/LS
 
T-Fair는 LS 창립 이후 그룹 차원에서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연구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지난 2004년부터 실시한 행사로, 올해로 15회째를 맞았다. 행사에서는 한 해 동안 이룬 R&D 성과를 공유하고 우수 과제 발표와 시상식 등을 진행한다. 이 날은 구 회장, 구자엽 LS전선 회장을 비롯한 회장단과 각 계열사 최고경영자, 최고기술책임자 등 연구원 40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는 예년과 달리 우수 과제에 대한 전시를 과감히 생략하고 미디어 퍼포먼스, 인문학·비즈니스 특강, 참석자 네트워킹 등을 새롭게 도입해, R&D 구성원들이 실질적이고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특강에는 과학탐험가 문경수 씨가 ‘관점을 달리하면 새로운 세상이 열린다’를, 송기홍 한국IBM 수석 부사장이 ‘산업분열’를 주제로 각각 강연을 펼쳐 임직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R&D 우수 과제로는, LS전선의 글로벌 시장 맞춤형 버스덕트(전선 등 도전체를 강철제 외함에 수납한 배선통) 및 LS엠트론의 국내 최초 100마력급 트랙터 파워시프트(자동차의 기어 등을 작은 조작력으로 조절할 있는 변속 장치의 방식) 개발 등 5개 회사의 과제가 제품·프로세스 혁신의 우수 사례로 선정됐다.
 
또 LS산전의 전기 배터리와 신재생 에너지에 필수적인 저압 직류 차단기와 계전기(전압, 전류, 전력, 주파수 등의 전기 신호를 열거나 닫는 스위치)와, 예스코의 사물인터넷(IoT)를 활용한 위험예측 조기경보시스템 등 3개 과제가 디지털 혁신의 성공모델을 제시해 D/T 부문 우수 과제로 꼽혔다.
 
한편, 구자열 회장은 2015년부터 'R&D 스피드업(Speed-up)'과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그룹의 연구개발 및 미래 준비 전략으로 강조해 왔다. 이에 LS그룹은 각 계열사 별로 전통적인 제조업 분야에 인공지능, 빅데이터, 디지털 디자인, 3D프린팅 등을 설계와 개발, 검증 단계 등에 적용해 운영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디지털 변혁을 위한 R&D 과제를 선정해 추진하며 디지털 기업으로의 변신으로 꾀하고 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