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OTT에 맞서려면…최소규제로 정책 수립·콘텐츠 확대해야"
네거티브 규제 원칙 필요…OTT 시장 성장, 콘텐츠 확대 기회로 삼아야
입력 : 2019-09-18 16:42:31 수정 : 2019-09-18 16:42:31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장이 대내외적으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상대적으로 진입장벽이 낮아 다양한 주체들이 OTT 시장에 진입하고 있고, 넷플릭스 외 디즈니플러스, 애플TV 플러스 등 해외 OTT 사업자들이 한국시장 진출을 노리고 있다. 이 가운데 국내 OTT 업체들이 이들에 맞서기 위해서는 시장의 자율성을 보장하는 선에서 OTT 정책 원칙이 수립돼야 하며 콘텐츠 확대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천혜선 미래미디어연구소 센터장은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OTT 등장에 따른 국내 콘텐츠 산업 진단 및 정책 방안 관련 미디어리더스포럼에서 "OTT 시장에서 경쟁 유동성이 높은 점을 고려해 최소 규제를 유지하되, 시장 경쟁환경과 구조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포지티브 규제보다 네거티브, 최소, 자율규제 원칙 적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천 센터장은 "서비스 다양성, 콘텐츠 제작 환경 개선, 이용자 효용 제고 등을 위해 플랫폼 간 콘텐츠·가격·서비스 차별성을 인정하는 정책 원칙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임정수 서울여대 교수도 "정책의 중요한 역할 중 하나가 새로운 영역을 활성화 시키는 것"이라며 "전체 OTT 시장 성장을 바라보면서 정책적 기조를 가져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OTT 등장에 따른 국내 콘텐츠 산업 진단 및 정책 방안 관련 미디어리더스포럼이 열렸다. 사진/뉴스토마토
 
최소 규제로 정책 목표를 확립하는 한편 콘텐츠 확대로 글로벌 OTT와 차별화 전략을 짜야 한다는 의견도 도출됐다. 천 센터장은 "OTT 시장에서의 콘텐츠 수급경쟁은 궁극적으로 국내 콘텐츠 시장의 자금 유입을 촉진하고 제작 투자 확대와 콘텐츠 제값받기, 제작자와 플랫폼의 갑을 관계 개선, 제작환경 개선 등을 이루는 촉진제 역할을 기대할 수 있다"며 "국내 콘텐츠 제작사들이 자체 플랫폼 진출과 고객사 다각화, 국내 사업자와의 연대로 글로벌 유통망을 넓히는 노력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플랫폼, 프로그램프로바이더(PP)업체들도 콘텐츠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이희주 콘텐츠웨이브 본부장도 "전세계적으로 미국발 OTT에 맞서는 상황에서 토종 플랫폼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토종 콘텐츠 발전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며 "웨이브도 콘텐츠 제작사와 함께 발전하고 싶고, 2023년까지 콘텐츠에 3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재원 실버아이TV 대표는 "인기 장르 및 비인기 장르까지 OTT 플랫폼이 끌어안을 필요가 있다"며 "다양성을 배려한 콘텐츠로 구성한다면 한국형 OTT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