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저도, 오늘부터 1년간 시범개방
주 5일, 회당 1시간30분씩…단계적 전면개방 추진
입력 : 2019-09-17 06:00:00 수정 : 2019-09-17 06:00:0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대통령 휴양지로 알려진 경남 거제시 내 섬 '저도'가 17일부터 1년간 시범 개방된다. 
 
국방부와 행정안전부, 해군, 경상남도, 거제시 등은 16일 "저도를 17일부터 내년 9월16일까지 1년 간 시범 개방한다"며 "시범 개방은 월요일과 목요일을 제외한 매주 5일간 주간에 이뤄진다"고 밝혔다. 방문인원은 1일 최대 600명으로 1일 방문 횟수는 오전·오후 각 1회, 방문 시간은 1회에 1시간30분이다. 개방 범위는 산책로와 모래해변, 연리지정원 등이며 대통령 별장과 군사시설은 제외한다. 군 정비기간에도 개방이 이뤄지지 않는다.
 
개방 첫날에는 궁농항 일원에서 거제시 관현악단 축하 공연, 저도 개방 축하 퍼포먼스, 저도 뱃길 개통기념 해상 퍼레이드 등의 기념행사가 열린다. 이를 통해 47년 만의 저도 개방에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기념행사 후에는 첫 번째 공식 방문객 200여명이 유람선을 타고 저도를 1시간30분 간 둘러본다. 
 
저도는 박정희 대통령 시절인 1972년 대통령 별장인 '청해대'로 지정되면서 일반인 출입이 금지됐다. 문 대통령은 대선 기간 "저도 개방 및 반환으로 지역 어민의 생업권과 생활편의를 보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7월30일에도 저도를 찾아 "시범개방 실시 후 준비가 갖춰지면 완전히 본격적으로 개방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저도 상생협의체 협의를 통해 개방 논의를 진행해왔다.
 
국방부 관계자는 "저도 개방은 중앙과 지방의 유기적인 협력과 공조를 통한 대통령 공약 이행사례"라며 "국민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남해안 관광 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왼쪽 첫 번째)이 지난 7월30일 경남 거제 저도를 찾아 산책로를 걷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