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무역협상 낙관론에 다우 8일 연속 랠리
입력 : 2019-09-14 09:07:38 수정 : 2019-09-14 09:07:38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뉴욕증시의 다우존스지수가 8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1년 넘게 무역전쟁을 벌인 미국과 중국이 최근 유화적인 모습을 보여 관계가 개선될 수 있다는 기대감 덕분이다.
 
14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7.07포인트(0.14%) 상승한 2만7219.52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18포인트(0.07%) 내린 3007.3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17.75포인트(0.22%) 낮아진 8176.71에 장을 마쳤다.
 
이날 시장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소식과 주요 경제지표에 영향을 받았다. 미-중 무역협상 관련 긍정적 소식이 나온 점이 시장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
 
중국 관영매체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미국산 제품 추가 관세 부과 대상에서 대두와 돼지고기 등 일부 농축산물을 제외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앞서 미국산 제품 16가지 품목을 추가 관세 대상에서 면제하기로 한 데 이은 조치다.
 
미국도 2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30%로 올리는 것을 2주 연기했다. 이처럼 양국이 서로 유화적인 제스처를 내놓으면서 시장의 낙관론이 커지고 있다.
 
여기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부 문제만 우선 합의하는 '중간 단계'의 무역합의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해 기대감이 확대되고 있다. 다만 그는 종합적 합의를 선호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아담 크리사풀리 JP모건 이사는 "미-중 중간단계 합의가 기본 시나리오로 빠르게 자리잡고 있다"며 "다만 앞으로 이런 뉴스 헤드라인에도 증시가 우호적으로 반응할지는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소비지표는 탄탄했다. 미 상무부가 발표한 지난 8월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0.4% 증가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 0.2% 증가를 상회하는 수준이다. 또 지난 7월 소매판매의 전월 대비 증가율도 기존 0.7% 증가에서 0.8% 증가로 수정했다. 미국의 소비가 탄탄하다는 점이 다시 확인돼 경기 침체 우려가 다소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지표호조와 증시의 상승에 영향으로 미 국채금리가 올랐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번주 30bp 이상 급등해 주 초반 1.57%에서 1.89%까지 올랐다. 이로 인해 은행주들의 주가 상승이 나타났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이번주 9% 가까이 급등했으며, 씨티그룹과 JP모건체이스는 6% 이상 올랐다. 이들 3개 은행주는 이날에만 모두 1.5% 이상 상승했다.
 
공포지수는 하락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38% 내린 13.74를 기록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항섭

빠르고 정확한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