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른, 조국 해임건의안·국조 공동추진하기로
특검 추진은 잠정 보류…“검찰수사 공정성 잃게 되면 추진”
입력 : 2019-09-10 17:02:43 수정 : 2019-09-10 17:02:4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 해임건의안과 '조국 의혹' 진실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바른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만나 장관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를 공동 추진하는데 합의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 국회 내에 실질적으로 조국 (장관) 임명에 반대했던 세력들을 해임건의안으로 다시 묶어내는 노력들을 하기로 했다"며 "추석 연휴 기간 동안이라도 물밑에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해임건의안뿐만 아니라 국정조사도 공조하는 걸 추진하기로 했다"며 "다만 시기 부분에 대해서는 조금 더 살펴보고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당 원내대표는 특검 도입 논의에 대해서는 잠정 보류하기로 했다. 오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여당이 노골적으로 검찰을 압박하고 외압을 행사하는 부분은 인식하고 있다"며 "그것이 지속돼 검찰 수사가 공정성을 잃게 되면 특검 논의를 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와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0일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