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알뜰교통카드, 월평균 1만원 교통비 절감 효과
한 달 평균 마일리지 적립 6858원, 카드할인 3883원 혜택
입력 : 2019-08-19 11:00:00 수정 : 2019-08-19 11:05:2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광역알뜰교통카드 이용자의 대중교통비용이 월평균 18.4% 절감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광역알뜰교통카드(알뜰카드) 시범사업 참여자들의 7월 한 달 이용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용자들은 월평균 38회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총 5만8349원의 이용요금을 지출했고, 평균 1만741원(마일리지 적립 6858원, 카드할인 3883원)의 혜택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특히 이용 횟수가 늘어날수록 적립 및 할인 금액이 커져 알뜰카드를 매일 이용할 경우(월 44회) 월평균 이용요금은 5만7861원을 지출하고, 1만3029원(마일리지 적립 9168원, 카드할인 3861원)의 혜택을 받았다.
 
또 마일리지 한 달 적립 상한인 1만1000원(광역버스 이용 시 1만3200원)을 모두 채운 이용자는 514명으로 전체 이용자 2062명의 25%를 차지했다.
 
전체 이용자의 연령을 살펴보면 20대가 52%로 이용자의 절반이 넘었고, 30대 29%, 40대 11%, 50대 6% 순을 보였다. 직업별로는 직장인(78%)과 학생(10%)이 전체 이용자의 88%(1821명)를 차지해 자가용이 없는 사회초년생들과 학생들이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성별로는 여성이 83%(1714명)로 남성보다 월등히 높은 이용률을 보였고, 월평균 적립한 마일리지도 6906원으로 남성(6623원)보다 223원 많았다.
 
대광위는 오는 12월까지 진행되는 시범사업 기간이 끝나면 지자체와의 협의를 통해 이용자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또 지역별 특성을 고려해 마일리지 지급을 위한 최소 이용 횟수 기준을 기존 32회 이상 100%에서 11∼20회 80%, 21∼30회 90%, 31∼44회 100%로 차등 조정한다.
 
이외에 지자체와 주민들의 추가 모집 요구가 늘어 알뜰카드 체험단 규모를 당초 3만명에서 4만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지난 5월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 앞에서 열린 광역알뜰교통카드 시연행사 및 체험단 발대식에서 한 참가자가 시청역에서 광역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를 보여주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