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 2255억 LNG선 수주…목표치 46% 달성
올해 36억달러 확보…"향후 대규모 프로젝트 적극 공략할 것"
입력 : 2019-08-16 11:02:18 수정 : 2019-08-16 11:02:18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삼성중공업이 아시아 지역 선주로부터 2255억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선 1척을 수주했다.
 
삼성중공업은 16일 공시를 통해 이와 같이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오는 2021년 10월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 계약을 포함해 삼성중공업은 올해 LNG선 11척, 원유운반선 4척, 부유식 원유생산 저장 및 하역설비(FPSO) 1기 등 총 19척, 36억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 중이다. 이는 올해 수주 목표 78억달러의 46%를 달성한 수치이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사진/삼성중공업
 
회사 관계자는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향후 발주 예정인 카타르, 모잠비크 등 대규모 프로젝트도 적극 공략해 LNG선 시장에서의 주도권을 계속 확보함으로써 LNG 관련 글로벌 Top-tier의 위치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