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테크건설, 셀트리온 제약과 217억 증설공사 계약체결
셀트리온 제약 오창공장 건설공사 이어 3번째 수주
입력 : 2019-08-14 17:24:43 수정 : 2019-08-14 17:24:43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이테크건설이 셀트리온제약과 217억 규모의 설비증설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공사는 셀트리온제약의 오창 프리필드 주사기라인(PFS) 설치 공사로 이테크건설이 설계부터 구매, 시공까지 전 과정을 모두 담당키로 했다. 공사기간은 2019년 8월부터 2020년 10월까지다.
 
지난 2010년 셀트리온제약이 지금의 오창공장을 지을 때도 이테크건설이 설계, 구매, 시공 등 전 과정을 맡아서 진행했으며 지난해에도 오창공장 증설 공사를 추가 진행한 바 있다. 추가로 주사기라인 설치 공사를 진행하면서 3번째 수주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누적 수주금액이 1500억 원을 넘어섰다.
 
안찬규 이테크건설 사장은 “한번 계약을 맺고 공사를 맡겼는데 기대했던 결과가 나오지 않으면 재 수주 할 확률은 제로”라며 “한번 진행한 공사 이후에 연속 수주가 이어지는 것은 그 만큼 기술력과 신뢰를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테크건설은 영창건설과 OCI그룹의 화학전문 기술부가 합쳐 설립된 회사로 케미칼과 건설의 전문성을 보유한 제약, 바이오 플랜트 분야의 최강자로 평가 받고 있다. 1998년 국내 GMP 사업에 최초로 진출하여 풍부한 GMP실적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제약, 바이오 플랜트 건설에 필요한 EPC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셀트리온제약 외에도 삼일제약(점안제 생산공장 건설공사, 베트남 호치민), 동아제약(당진 공장 증설공사), 메디톡스(오송 3공장 생산라인 신축공사) 등 제약 및 바이오 분야의 수주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이테크건설은 해외에 4개 국가에 지사(법인)를 두고 해외건설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주거브랜드 더리브(THE LIV)를 앞세워 건설과 토건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