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은퇴연구소, 2저1고 시대 가계자산 운용 해법 제시
투자교육 총서 '넥스트 20년, 내 자산 어디에 둘까' 발간
입력 : 2019-08-05 14:25:26 수정 : 2019-08-05 14:25:26
[뉴스토마토 김보선 기자]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일본 사례를 통해 가계자산 운용해법을 모색한 '넥스트 20년, 내 자산 어디에 둘까 - 일본의 과거 20년이 주는 교훈'을 발간했다고 5일 밝혔다. 

우리나라도 2저1고로 표현되는 저성장, 저금리, 고령화 시대에 직면했다. 총서는 일본의 버블 붕괴 전후와 90년대부터 20년간의 투자 환경을 자산시장 관점에서 살펴 본다.

이어 일본 가계의 자산운용 과정에서 나타난 실패와 성공 요소를 바탕으로 가계 자산운용 핵심 원칙을 제시했다.

총서에 따르면 가계 자산구성의 변화를 시급히 시도해야 한다. 일본처럼 뚜렷한 디플레 함정에 빠지기 전에 선제적으로 가계 자산구성의 변화를 모색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투자자산 비중 증가와 부동산 비중 축소를 통해 가계자산이 성장할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 연금 준비와 금융투자를 통해 금융자산 비중을 확대하고, 은퇴자산을 구축하는 전략이 필요하다.

다음으로는 인컴형 자산을 늘려야 한다.

고령화 추세에 따른 장기적인 저성장, 저금리 상황에서는 자산가치 상승을 통한 가계자산 축적이 힘들어지기 때문.
 
인컴 수익률이 높은 자산에 투자해 금리 이상의 수익률로 안정된 소득을 얻고, 장기투자 방식으로 자산을 증식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일본 가계는 2000년대 중반부터 고배당주펀드, 리츠 등 인컴형 자산 비중을 늘려, 초저금리 상황에서 자산증식의 돌파구를 마련했다.

아울러 해외투자와 글로벌 분산투자를 강조했다.

일본 가계는 2000년대 초부터 해외투자를 늘렸음에도 채권, 외화예금 외에 자산군을 다양화시키지 못했다.

투자지역을 국내로 한정하지 말고 과거 일본 가계의 행동을 참고해 더 적극적인 방식으로 해외자산을 늘리고, 글로벌 분산투자에 나서야 한다는 조언이다.

또한 저성장 함정에 빠지지 않고 자산을 증식하도록 대체투자 등 다양한 자산군으로 투자 범위를 넓혀야 한다고 조언했다.

저자인 박영호 연금연구센터장은 "고령화, 저성장 사회에서 일본과 같은 시련을 겪지 않으려면 자산을 젊게 만들어야 한다"며 "부동산 보유비중을 줄이고, 인컴형 자산, 글로벌 자산을 중심으로 금융투자의 비중을 늘리는 것이 자산을 젊게 하는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김보선 기자 kbs726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김보선

시장을 보는 또 하나의 눈이 되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