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다음주에 원포인트 안보국회 열어야"
"청와대 안보관 싱크홀 뚫려…한미일 공조 대신 북중러 품에 안기나"
입력 : 2019-07-25 11:21:48 수정 : 2019-07-25 11:21:4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5일 안보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원포인트 국회'를 다음주에 열자고 제안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 안보관의 싱크홀이 뚫려서 대한민국 안보의 구멍이 숭숭 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안보 역주행을 방치할 수 없다"며 "청와대와 정부, 대통령이 안 하는 일을 국회가 나서서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에 대해 정부는 공식 항의 한 번 하지 않았다"며 "청와대는 여전히 모르는 척 한다. 정부가 안이한 대응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는 한미일 안보공조에서 빠지겠다는 것이고 친북 안보실험을 계속하겠다는 것"이라며 "북중러 삼각동맹에 편입하겠다는 의도"라고 말했다. 이어 "강력한 한미동맹 중심으로 한미일 삼각 공조를 안전판 삼아 발전한 대한민국이 이제는 북중러 동맹의 품에 안기려나 보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방위원회와 정보위원회, 외교통일위원회 등 관련 상임위원회가 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며 "한국당이 제출한 대중, 대러, 대일에 대한 규탄 결의안이 국회에서 채택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