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볼턴과 매우 의미있는 만남…한미동맹 중요성 강조"
입력 : 2019-07-24 10:48:50 수정 : 2019-07-24 10:48:5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4일 미국 대사관저에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만났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전 8시경에 미국 대사관저에서 볼턴 보좌관을 만났다"며 "지금 안보와 관련된 우리당의 입장을 충분히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중러가 영공 침범하는 엄중한 안보 현실에 있어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며 "일본의 수출 보복은 한미일 안보 삼각공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부분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매우 의미있는 만남이었다"고 말했다. 다만 미국 측 반응을 묻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한국당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나 원내대표를 만나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이날 회동은 나 원내대표의 요청으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날 계획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수행 일정이 아닌 볼턴 보좌관의 단독 방한은 이번이 처음이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