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계정 비활성화 정책 강화…유해 게시물 계정 즉시 삭제
입력 : 2019-07-22 15:41:12 수정 : 2019-07-22 15:41:12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인스타그램은 안전한 플랫폼 이용 환경 조성을 위해 계정 비활성화 정책을 강화한 '스트라이크 아웃' 모델을 도입한다고 22일 밝혔다.
 
인스타그램은 음란물, 사이버 불링 등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을 위배한 유해 게시물을 찾아 삭제하고, 계정의 전체 게시물 중 유해 게시물이 일정 비율을 초과하면 계정 비활성화 조치를 했다. 이를 강화한 정책인 스트라이크 아웃은 일정 기간 정해진 횟수 이상으로 유해 게시물을 올리는 계정을 즉시 삭제하는 모델이다. 유해 게시물을 반복해서 올리거나, 전체 게시물 수가 많아 상대적으로 유해 게시물 비율이 낮은 것으로 보여 비활성화하지 못했던 계정을 강력히 단속할 계획이다.
 
유해 게시물 삭제와 함께 계정 소유자에게 해당 계정이 비활성화될 수 있다는 알림을 띄우는 기능도 도입했다. 게시물 삭제가 부당하다고 생각하는 계정 소유자는 해당 알림을 통해 재심사를 요청할 수 있다.
 
스타그램은 안전한 플랫폼 이용 환경 조성을 위해 계정 비활성화 정책을 강화한 '스트라이크 아웃' 모델을 도입했다. 사진/인스타그램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