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태풍 다나스 대비 비상대응체제 돌입
박일준 사장, 호남화력본부 방문…취수설비 등 직접 살펴
입력 : 2019-07-19 17:00:45 수정 : 2019-07-19 17:00:45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 한국동서발전은 제5호 태풍 다나스의 북상에 대비해 18∼19일 발전소 주요시설 대처상황과 재난 안전 대비 상태 및 발전설비 운영현황 등을 특별점검했다고 이날 밝혔다.
 
 
한국동서발전(주)은 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남해안 지역이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18일부터 이틀간 호남화력본부(전남 여수)에서 발전소 주요시설의 대처상황 및 재난안전 대비상태, 발전설비 운영 현황 등을 특별 안전점검했다.사진/뉴시스
 
 
이날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전남 여수시 호남화력본부를 방문해 취수설비와 회처리장 등을 살피고, 중앙제어실 근무 직원들에게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동서발전에 따르면 태풍 예상 경로에 있는 호남화력, 울산화력, 동해바이오화력본부는 비상근무자를 배치하고 현장 조치 행동 매뉴얼에 따른 위기경보 발령 등 비상근무를 시행중이다.
 
특히 태양광 발전 설비는 강풍에 대비해 체결 볼트와 구조물 체결부위 등 연결상태를 점검했다. 집중강우로 인한 지반이 무너지거나 현장 전기설비에 빗물이 들어오는 사태를 예방하기 위해 배수로를 확인하고 비닐을 덮는 등의 조치도 진행했다. 풍력발전은 강한 바람이 불 경우 자동으로 운전을 멈추는 블레이드 축 회전 안전 정지 운전을 시행한다. 
 
자리에서 박 사장은 태풍 사전대비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예상되는 피해에 철저히 대비하고 재난안전매뉴얼에 따라 처리하며 안정적인 설비운영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세종=이진성 기자 jin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진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