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4당 대표 "대일특사 파견 필요" 한목소리
일본규제 규탄하며 미 역할 강조…경제정책 대전환·선거제 개혁 요구도
입력 : 2019-07-18 19:37:17 수정 : 2019-07-18 19:38:4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청와대에서 18일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의 회동에서 야당 대표들은 일본 수출 규제 조치를 한 목소리로 비판하고, 외교적 해법으로 대일특사 파견을 제시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대일특사를 서둘러야 하고, 미국 역할이 중요한 만큼 대미 고위급 특사 파견 등 적극적 조치가 필요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태 해결을 위해 하루빨리 한일 정상회담을 추진해야 한다고도 제안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경제보복을 예측하지 못한 책임을 물어 외교안보라인의 경질을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일본이 방향을 전환할 계기를 만들어줘야 한다"면서 "이낙연 국무총리처럼 전문성과 권위 있는 특사를 보내 현안 해결에 물꼬를 터 달라"고 요청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역시 "대일특사에 정부 특사와 민간 특사 모두 필요하다"며 "이 총리보단 최상용 전 주일 대사가 적격"이라고 말했다. 다만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특사 파견을 반대하지 않지만 조건이 있다"면서 "일본도 한국에 특사를 파견하는 상호교환 조건이 전제될 때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일특사 파견에 대해선 의견을 같이 했지만 대응 수위에 대해선 의견이 엇갈렸다. 대체로 한국당과 바른당은 한일 정상회담 등 외교적 해결을 강조하면서 감정적 대응을 자제하는 방식으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평화당과 정의당은 사태 장기화를 각오하고라도 정치권이 대통령을 중심으로 강력한 대응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일본 수출 규제 조치 문제 외에도 한국당·바른당 등 야당은 정부의 경제정책 전환을 요구했다. 황 대표는 "우리 경제 현장에서는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해 많은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다"며 "경제정책의 대전환이 필요하다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경제와 관련해 대통령이 철학을 바꿔주시기를 간곡히 호소한다"며 "시장 우선, 친기업 정책으로 철학을 바꿔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치제도 개혁을 강하게 주장해온 야3당으로부터는 선거제 개편, 개헌 관련 요구가 나왔다. 심 대표는 여야 대표들을 향해 "정개특위를 다음주부터 가동해서 8월 말까지는 특위차원의 개혁안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날 회동은 문 대통령과 제1야당 수장인 황 대표가 국정 현안을 놓고 처음으로 머리를 맞댔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회동은 일본 수출규제 조치 대응 방안과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등을 놓고 활발한 논의가 오가면서 예정보다 1시간 늘어나 3시간만에 끝났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