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공항철도 검암역에 무인환전센터 2호점 개설
국내 최초 열차모형 디자인 적용
입력 : 2019-07-17 15:52:51 수정 : 2019-07-17 15:52:51
[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국민은행은 지난 16일 공항철도 검암역 역사 내에 'KB무인환전센터(Self Exchange Lounge)'를 개설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1월 개점한 공항철도 홍대입구역사 내 KB무인환전센터 1호점에 이은 2호점이다.  
 
KB무인환전센터는 국내 최초 유로화(EUR) 및 일본 엔화(JPY), 중국 위안화(CNY) 등 3개국 통화 출금이 가능한 멀티 외화 자동화기기(ATM) 및 외화 ATM 등 디지털 자동화기기 중심으로 운영되는 무인 환전 자동화점이다. 특히 원화 및 4개국 통화 환전이 가능해 고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외화 환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공항철도 검암역은 인천 2호선과 이어지는 환승역으로 매일 많은 고객들이 이용하고 있다. 국민은행은 검암역 내 무인환전센터 개점을 통해 이용객들의 거래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국민은행은 검암역 역사 내 KB무인환전센터에 시중은행 중 최초로 열차 모형의 디자인을 적용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KB무인환전센터 운영을 통해 더욱 빠르고 간편한 고객 중심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디지털 무인자동화점을 확산시켜 빠르게 성장하는 비대면 금융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왼쪽 셋째부터)김정국 공항철도 부사장, 김남일 국민은행 영업그룹 부행장, 정기영 국민은행 인천지역영업그룹 대표, 윤여운 국민은행 외환사업본부 본부장이 지난 16일 'KB무인환전센터(Self Exchange Lounge)' 2호점 개점행사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사진/국민은행
 
문지훈 기자 jhm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지훈

친절한 증권기사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