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3단계로 육성, 혁신생태계 구축 속도
국토교통부, 제3차 스마트도시 종합계획 수립
입력 : 2019-07-14 11:00:00 수정 : 2019-07-14 11:00:0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중장기 로드맵을 마련하고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한다. 도시는 성장 단계별로 구분해 관리하고 혁신생태계 구축과 관련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한다.
 
국토교통부는 기존에 추진 중인 정책에 더해 보다 구체적인 내용의 '제3차 스마트도시 종합계획'을 수립했다고 14일 밝혔다.
 
계획안에 따르면 국토부는 도시를 신규-기존-노후 3단계로 나눠 맞춤형 스마트시티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또 지자체 여건에 맞는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단위별 확산사업을 개편하고 사업 개수와 유형을 차별화한다.
 
노후도시에 대해서는 스마트시티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적용해 오는 2022년까지 25곳 이상에서 추진한다. 현재 조성 중인 세종시 5-1생활권과 부산 에코델타시티(EDC)는 공간계획·설계를 마치고 올해부터 본격적인 부지착공과 인프라 구축을 시작한다.
 
이와 함께 빠른 시간 내에 통합플랫폼 보급을 추진해 스마트시티 확산 기반을 마련한다. 이를 위해 개별 운영 중인 지자체 행정·재난 정보시스템을 연계한 통합플랫폼을 2022년까지 108개 지자체로 확대한다. 현재 통합플랫폼을 운영 중인 대전시의 경우 플랫폼 운영 후 범죄율은 6.2% 감소했고, 119 출동 시간은 기존 7분26초에서 5분58초로 단축됐다.
 
또 대구와 시흥에서는 올해부터 데이터·인공지능(AI) 기반 도시 운영을 위한 1단계 기술개발에 들어가고, 교통, 안전, 에너지 등 6개 분야 스마트 서비스 개발을 추진한다.
 
스마트시티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규제개선과 산업기반 구축도 병핸한다. 배성호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규제개선 요구를 고려해 지자체·기업의 수요가 있는 규제는 범부처 협업을 통해 개선하겠다"며 "스마트시티 관련 규제를 일괄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스마트시티형 규제 샌드박스'를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간 18%의 성장세를 보이는 스마트시티 해외시장 진출도 적극 지원한다. 이를 위해 한국과의 스마트시티 협력 수요에 대응하고, 주요국들과의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해외진출 교두보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배 과장은 "이번 종합계획은 개별 사업 추진 단계를 넘어 스마트시티를 둘러싼 혁신생태계 조성에 초점을 맞췄다"며 "스마트시티가 혁신성장의 플랫폼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월13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스마트시티 전시에서 대경이엔씨의 스마트 신호등 및 횡단보도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