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전세계 철강사 최초 ESG채권 발행 성공
입력 : 2019-07-09 10:00:00 수정 : 2019-07-09 10:00: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포스코가 전세계 철강회사 최초로 지속가능채권 발행에 성공했다.
 
포스코는 8일 전세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5년 만기 5억달러 규모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ESG채권은 환경친화, 사회책임, 지배구조개선을 위한 자금 조달 목적으로 발행된다. 포스코는 친환경사업 자금조달을 위한 그린본드(Green Bond)와 일자리 창출 등 사회문제 해소사업자금조달을 위한 소셜본드(Social Bond)를 결합한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을 발행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포스코는 ESG채권발행을 통해 에너지, 환경 분야에 대한 투자를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면서 “새로 조달하는 자금으로 전기차 배터리 소재관련 신사업 및 신재생 에너지 분야 투자를 확대하고, 철강산업 생태계 발전을 위한 동반성장 활동 등 그룹 신성장, 친환경사업 등에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채권발행을 위해 지난 4월 국제자본시장협회(International CapitalMarket Association)의 그린본드 및 소셜본드 기준에 맞춰 ‘ESG채권발행목적과 사용, 사용에 대한 모니터링 계획’ 등을 포함한 지속가능금융체계(Sustainable Financing Framework)를 수립하고 이를 세계적 인증기관인 Sustainalytics로부터 글로벌 기준에 적합함을 인증받았다.
 
글로벌 투자자들은 최근 세계경제성장둔화에 대한 우려와 미-중 무역분쟁, 미국채 금리의 변동성고조 등 시장 변동성 확대에도 포스코의 우수한 영업실적, 우량한 신용도(무디스 Baa1안정적, S&P BBB+긍정적) 및 국제적인 인지도를 신뢰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발행금리는 5년 미국 국채금리에 105bps(1bp는 0.01%)를 가산한 2.874% 수준으로 결정됐으며, 동 채권은 싱가포르 거래소(SGX)에 상장될 예정이다.
 
한편 포스코는 이번 ESG채권 발행을 통해 사회적책임투자(SRI)에 대한 글로벌 금융시장의높은 관심과 기대에 부합하고자 노력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