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디 얼라이언스' 가입, 경영정상화 시동
2020년 4월부터 10년간 협력…초대형 컨테이너선 순차 투입
입력 : 2019-07-01 18:00:00 수정 : 2019-07-01 18:00:00
[뉴스토마토 정초원 기자] 현대상선이 세계 3대 해운동맹 중 하나인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의 정식 멤버로 가입하게 됐다. 또 새로운 협력 개시에 맞춰 현대상선의 경영 정상화를 위한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투입하기로 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일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정부가 추진하는 해운산업 재건을 위한 현안 중 하나가 현대상선의 경영정상화였다"며 "이를 위한 핵심 과제가 글로벌 해운동맹 정식 멤버 가입이었는데, 현대상선이 디 얼라이언스와의 협력을 2020년 4월부터 개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문 장관은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과 함께 지난달 14일 서울에서 디 얼라이언스 3사 최고경영자(CEO)와 고위급 미팅을 갖고 동맹 가입에 대한 서로의 입장을 최종 확인했다. 이후 19일 대만에서 현대상선의 디 얼라이언스 가입 계약을 체결한 뒤 이날 동시에 계약 사실을 공표하게 됐다. 
 
현대상선은 2017년 4월부터 2M 얼라이언스와 전략적 협력관계 계약 관계를 유지해왔지만 내년 3월 이 협력이 종료됨에 따라 새로운 해운동맹 가입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에 지난해 하반기부터 3대 해운동맹 모두와 가입 협상을 진행한 결과 현대상선 입장에서 가장 조건이 좋은 디 얼라이언스에 가입하기로 결정했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문 장관은 "현대상선의 이번 디 얼라이언스 가입은 현재 2M과 맺고 있는 전략적 협력관계 수준과는 다르게 모든 조건에서 기존 얼라이언스 멤버들과 동등하게 대우받는 풀 멤버십(Full Membership), 즉 정식 가입 멤버"라며 "얼라이언스 협력 기간은 2030년 3월까지 총 10년으로, 향후 10년간의 협력이 보장됐다"고 했다. 또 "글로벌 해운시장에서 신뢰 회복이 예상되며 중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선대 운영이 가능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 새로운 해운동맹 협력 개시 이후인 2020년 2분기부터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투입할 예정이다. 현대상선은 고효율·저비용 구조로의 개편을 통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해 9월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을 발주했다. 초대형 컨테이너선 중 2만3000TEU급 12척은 2020년 2분기부터 인도돼 구주항로에 투입한다. 1만4000TEU급 8척은 2021년 2분기부터 투입한다. 아울러 컨테이너 박스, 항만 터미널 등 관련 인프라를 확대해 향후 초대형선 투입에 따른 컨테이너 물량 확대에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정초원 기자 chowon616@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초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