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영등포역사 사업자 재선정…서울역사 한화 낙찰
연평균 5천억 매출 기록 알짜점포…최대 20년간 운영
입력 : 2019-06-28 15:02:16 수정 : 2019-06-28 15:02:16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롯데백화점이 신세계를 제치고 영등포역사 임대 사업을 최대 20년간 운영한다.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외관. 사진/롯데쇼핑
 
28일 철도시설공단에 따르면 롯데(롯데역사)가 영등포역사 임대사업자로 사업권을 갖게 됐다. 
 
롯데는 최저입찰가 216억7300만원보다 16% 높은 251억5000만원을 제시해 낙찰받았다. 이에 따라 롯데는 내년 1월부터 최대 20년간 영등포점을 운영할 수 있다.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은 지난 1991년 5월4일 오픈했으며, 지하 1층부터 11층까지 영업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영등포점의 영업면적은 1만2100평 규모인데다, 연평균 5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는 알짜 점포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롯데백화점은 지난 30년간 운영해온 영등포점의 신규사업자로 재선정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 새롭고 편리해진 쇼핑공간과 다양한 볼거리로 더욱 사랑 받는 백화점으로 성장시켜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영등포점은 그 동안 서울 서남부 지역에서 고객과 파트너사로부터 많은 사랑과 도움을 받아 성장한 점포인 만큼, 앞으로도 국내 유통업계와 지역사회에 다방면으로 이바지하는 지역 최고의 백화점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을 약속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역사 상업시설은 최저임대료 77억원을 써낸 한화가 단독입찰해 낙찰받았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