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최저임금 규모별 차등화 즉각 논의해야"
입력 : 2019-06-17 12:28:45 수정 : 2019-06-17 13:47:48
[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최저임금위원회가 오는 19일 본격적인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에 돌입하는 가운데 소상공인업계가 규모별 최저임금 차등화 방안과 실효성 있는 소상공인 보호대책을 정부에 권고하라고 촉구했다. 
 
소공연은 17일 서울 동작구 대방동 소상공인연합회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위를 향해 "최저임금 제도개선을 위한 3대 과제를 수용하라"고 밝혔다.
 
소공연은 "2년 새 최저임금이 29% 올라 인건비가 급격히 상승돼 소상공인들의 경영 환경은 크게 악화됐다"며 "최저임금으로 빚어진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해결될 수 있는 방안이 강구되어야 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소공연은 최저임금위에 △소상공인업종 규모별 최저임금 차등화 방안 권고 △일자리 안정자금 등에서 소외된 소상공인을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 수립 △주휴시간 월환산액 표기 삭제 권고 등 3대 과제를 정부에 공식 권고하라고 촉구했다. 
 
이근재(오른쪽 다섯번째) 공동위원장이 17일 서울 동작구 소상공인연합회 회의실에서 '20202년 최저임금 관련 소상공인연합회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종일 소상공인연합회 노동·인력·환경 분과위원회 위원, 홍종흔 위원, 최윤식 위원, 오세희 특별위원, 이 공동위원장, 김대준 공동위원장, 권순종 특별위원, 계상혁 위원. 사진/소공연
 
소공연은 "정부는 권고안이 수립되면 이를 즉시 수용하고 소상공인들이 납득할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해 최저임금과 관련된 현장의 혼란을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3대 요구가 선결될 경우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수용하고 소상공인업종 근로자들과의 상생에 기반한 합리적인 노사문화 정착을 위해 적극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소공연은 "이번에도 또다시 이러한 요구가 묵살된다면 소상공인들의 분노와 저항은 걷잡을 수 없을 것임을 강조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며 "지난해 8·29 대회를 통해 최저임금 제도 개선을 위해 뭉쳤던 전국의 소상공인들이 10만, 100만이 돼 다시 광화문에 모여 소상공인을 도외시한 국정 전반에 대해 강력한 저항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지윤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