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정비구역 해제 위기 37곳…건설사 먹거리 감소 우려
일몰제 요건 충족시 해제 가능성 높아…"업계 타격 불가피"
입력 : 2019-06-16 10:00:00 수정 : 2019-06-16 10:00:00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은평구의 증산4구역이 일몰제 적용을 받아 정비구역에서 해제된 가운데 내년 3월부터 해제 후보지가 37곳에 달할 것으로 관측되면서 건설업계의 먹거리 걱정이 커지고 있다. 국내외로 수주 가뭄인 상황에 정비구역마저 해제되면 일감 갈증이 심해질 수 있다는 우려다. 
 
서울시 내 재개발을 앞둔 한 정비구역 모습. 사진/뉴시스
 
16일 건설업계는 정비구역 해제 가능성에 일감이 줄어들 우려가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정비구역 해제로 일감 감소는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매출 축소는 당연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비사업을 중심으로 하는 업체는 타격이 더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업계가 이 같이 토로하는 건 증산4구역 조합설립추진위원회가 사업추진 기간을 연장해달라고 서울시에 요청했지만 시가 처음으로 이를 거부하고 구역 지정을 해제했기 때문이다.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르면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날에서 2년 이내 조합설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하지 않거나 3년 이내 조합설립인가를 신청하지 않는 경우 등 사업속도가 더디면 정비구역 지정을 해제해야 한다.
 
증산4구역과 유사한 사례는 앞으로도 나올 가능성이 높다. 업계에 따르면 일몰제 적용 요건을 갖춘 서울 내 정비구역은 내년 3월부터 약 37곳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부동산 안정화에 힘을 쏟는 서울시 분위기상 일몰제 요건을 갖추면 정비구역에서 해제될 가능성이 높다고 업계는 내다본다.
 
건설사에는 부정적인 소식이다. 정비구역에서 해제돼도 개인이 주택 정비를 할 수는 있지만 재개발·재건축에 비해 규모는 작다. 정비구역으로 다시 지정하기도 여의치 않을 가능성이 높다. 신축 건물이 들어서면 재개발 등 정비구역 지정 요건을 충족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는 곧 정비사업 일감 규모가 줄어든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국내외로 수주 가뭄을 겪고 있는 업계에 큰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14일 기준 올해 해외에서의 수주 금액은 약 11조1250억원으로 지난해 약 19조7600억원의 절반을 조금 넘는 수준이다. 국내에서는 소규모 정비사업에도 대형사들이 뛰어드는 등 일감난이 심한 분위기다. 업계 관계자는 “수주 확보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장기적으로 도시정비 일감도 대폭 줄어들 우려가 높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