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 소통 행보 눈길…"2시 살롱 놀러오세요~"
대표이사 취임 후 다양한 소그룹별 맞춤형 소통 행사 활발
입력 : 2019-06-14 13:28:22 수정 : 2019-06-14 13:28:22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오후 2시부터는 회사 업무를 잊고 오롯이 자기 자신을 위한 시간을 가지는 겁니다."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가 직원들을 위한 살롱(Salon) 열어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마음건강 특강을 같이 듣는 등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임 대표는 14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진 본사에서 근무하는 여성인재 30명을 대상으로 첫 번째 살롱을 열었다. 이번 행사는 18세기 프랑스 문인, 학자, 예술가들이 지적 토론의 장으로 ‘살롱’이 다양한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착안해 기획됐다.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 사진/롯데케미칼
임병연 대표는 이날 여성 직원들에게 '포브스의 그녀들'이란 책을 선물하며 "일과 가정생활을 하면서 지칠 때도 있지만 항상 뜨거운 마음으로 생활하라"며 "여성과 남성이 아닌 사회 구성원으로서 본보기가 되는 모습을 보인다면, 개인의 성장을 통해 회사와 사회에 기여하는 훌륭한 인재가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백지선 신규사업2팀 책임은 "오늘은 대표님을 선배님으로 부르겠다"며 "임원과 직원이 아닌 회사 및 사회생활 선배로서 의미 있는 애기를 나눌 수 있어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임병연 대표는 지난 1월 취임 후 소통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매월 신임 직책자, 신입사원, 육아 휴직 복귀자 등과의 소그룹별 맞춤형 소통을 진행하며 유연하고 역동적인 조직문화 형성에 노력을 기울이다는 평가다. 임 대표는 앞서 취임 직후에는 여수, 울산, 대산 공장과 대전 연구소를 방문해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아경 기자 ak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아경

친절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