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핀란드, 5G·AI 협력한다
4차 산업혁명 공동대응 MOU…ETRI, 오울루대와 6G 공동연구
입력 : 2019-06-11 17:50:57 수정 : 2019-06-11 17:50:57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한국과 핀란드가 4차산업혁명의 핵심 분야에서 협력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핀란드 고용경제부는 10일(현지시간) 5세대(5G) 통신·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 미래 산업 분야에서 함께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내용의 4차 산업혁명 공동대응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기업 최고경영자(CEO)들과 함께 핀란드를 국빈 방문했다. 
 
과기정통부 산하기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핀란드 오울루 대학과 6G 이동통신 기술협력 및 공동연구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측은 5G 이후(Beyond 5G, B5G)와 6G 연구성과를 공유하는 정기 교류회를 개최하는 등 차세대 이동통신 글로벌 협력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한국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핀란드 에스푸 시 내의 오타니에미, 타피올라, 케일라니에미 등 3개 혁신단지를 관리하는 핀란드 에스푸 마케팅과 MOU를 체결했다. 양측은 특구 내 기업의 혁신성장을 촉진하고 기업 간 협력을 통해 해외시장 진출을 모색하기로 했다. 양측은 첫 번째 협력 사업으로 오는 11월 개최되는 SLUSH 행사와 연계해 한국 스타트업의 피칭데이와 기업교류 워크숍을 공동 개최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유럽의 실리콘밸리로 성장한 핀란드의 오타니에미 혁신 단지를 방문해 핀란드가 10여년간 혁신국가로 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을 청취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