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여주 이포보 방문…"4대강 보 철거, 막무가내 재정정책"
"여성·청년에 친화적 정당 지향…미래 있는 정당 만들 것"
입력 : 2019-06-08 15:16:34 수정 : 2019-06-08 15:16:3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경기도 여주시 소재 이포보를 방문해 "4대강 보 철거는 막무가내식 재정정책"이라며 "4대강 보 철거를 반드시 막아내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여주시 금사면 외평리에 위치한 이포보를 둘러본 뒤 "지난번 경북의 구미보를 다녀왔는데 물을 빼니까 당장 농업용수가 부족해 지역주민들이 항의했고, 그러니까 이제 다시 돈을 들여서 지하수를 퍼 올리고 있다"며 "이게 도대체 말이 되느냐, 그 돈 다 어디서 나오느냐. 세금으로 나오는 것 아니냐"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오전 경기도 여주시 이포보를 찾아 보 철거를 반대하는 지역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는 "더 중요한 건 홍수가 나면 홍수를 감당하기가 힘들다는 것"아이라면서 "4대강 보가 생기면서 오히려 물 관리가 잘됐고, 물이 많아지고 물고기가 많아지니 관광객도 많아졌고, 지역 경제에도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1조원을 들여서 이포보를 건설했는데 철거하려면 2000억원 이상 든다고 한다"면서 "불필요한데 돈 쓰고 정말 필요한 데에는 돈 안 쓰는 이런 막무가내식 재정정책을 하면서 어떻게 경제가 살아나겠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돈을 쓸데는 쓰고 안 쓰는 건 절약하고 이것이 재정운영의 방향이어야 할 텐데 지금 거꾸로 가고 있기 떄문에 이 부분에 대해 저희는 찬성할 수 없다"면서 "한국당이 꼭 총력을 기울여서 당 정책에 반영하고 잘못된 보 철거 사업 막아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황 대표는 오후엔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청년정치캠퍼스Q' 개강식에 참석해 "미래가 있는 정당이 우리 한국당의 또 다른 가치가 돼야한다"면서 "여성과 청년에 친화적 정당을 지향해 미래가 있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또 "한국당은 내년 총선에서 필승하고 압승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