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교통약자 1509만명, 절반은 고령자
국토부 교통약자 이동편의 실태조사
2019-06-06 11:00:00 2019-06-06 11:00:00
[뉴스토마토 차오름 기자] 지난해 교통약자 수가 1509만명으로 이 중 절반은 고령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 장애인이 시외버스를 태워줄 것을 버스기사에게 요청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의 '2018년 교통약자 이동편의 실태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2018년 우리나라의 교통약자수는 전체 인구 5212만명의 29%인 1509만명으로 지난 2017년보다 26만명 증가했다.
 
교통약자 유형별로는 65세 이상 고령자가 765만명으로 전체 교통약자 중 50%를 차지했고 어린이 330만명, 영유아 동반자 2415만명, 임산부 33만명 순으로 높았다.
 
장애인 전용 화장실, 휠체어 승강설비, 점자블록 등 이동편의시설의 기준 적합률은 9개 광역도 평균 69.4%로 지난 2016년보다 2.1%포인트 증가했다. 버스·철도 등 교통수단의 기준 적합률은 73.8%, 터미널·철도역사 등 여객시설은 70.1%, 보도·육교 등 보행환경은 64.2%다.
 
교통수단별로는 철도의 기준 적합률이 98.6%로 가장 높고 버스 86.7%, 도시·광역철도 79.6%, 항공기 69.7%, 여객선 34.3% 등으로 나타났다. 
 
항공기는 평가기준이 높아지면서 관련 설비를 확보하지 못한 저비용 항공사를 중심으로 기준 적합률이 하락했다. 이를테면 지난 2016년에는 교통약자에게 운항정보만 제공해도 됐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영상과 음성설비를 구비하고 정보를 제공해야 적합도를 인정받았다. 여객선은 구조적으로 이동편의시설 설치가 곤란한 10년 이상 노후 선박이 대부분으로 기준 적합률이 가장 낮았다.
 
도 지역에서 외출시 주로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모든 이용자에게서 버스가 가장 높았고 일반인은 자가용, 교통약자는 도보 순으로 조사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조사를 바탕으로 교통약자가 버스를 이용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저상버스를 확대하고, 올 하반기 휠체어 탑승 설비를 장착한 고속·시외버스도 시범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종=차오름 기자 risi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0/300

뉴스리듬

    이 시간 주요 뉴스

      함께 볼만한 뉴스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