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와이앤케이 사업 전격 중단
입력 : 2008-04-18 09:05:00 수정 : 2011-06-15 18:56:52
SK네트웍스가 패션전문회사 오브제를 인수ㆍ합병한지 불과 5개월 만에 이 회사의 글로벌 패션브랜드 ‘와이앤케이(Y&Kei)’사업을 전격 중단키로 했다.
 
SK네트웍스는 지난해 11월 오브제의 지분 54%를 500억원에 인수하며 패션업계의 새로운 강자로 떠올랐다.
 
2010년 글로벌 패션 플레이어로 진입하기 위해 글로벌 브랜드를 10개까지 확보한다는 전략 아래 뉴욕 디자이너 브랜드 ‘리처드 채’와 독점 영업권 계약을 맺은 데 이어, 오브제 인수를 통해 이 회사가 미국시장을 겨냥해 내놓은 ‘와이앤케이’와 ‘하니와이(Hani Y)’를 글로벌 브랜드로 집중 육성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그러나 이번 결정으로 오브제가 2002년 글로벌 브랜드를 만들겠다며 뉴욕컬렉션에 진출하면서 탄생시킨 와이앤케이는 올 가을부터 컬렉션 리스트에서 사라지게 됐다.
 
브랜드 중단 결정에 대해 SK 측은 “미국 내 하니와이의 성장 속도가 빨라 역량을 집중하자는 차원”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업계 관계자는 “SK와 같은 대기업이 글로벌 브랜드로 육성하겠다고 천명한 브랜드를 불과 5개월만에 엎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대기업의 경영논리가 이제 막 입지를 다진 브랜드의 존망을 가른 꼴”이라고 안타까워했다.
 
뉴스토마토 양지민 기자 (jmya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지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