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그드라시, 1억개 토큰 소각…"기존 에어드랍 물량 대상"
이드 가격 안정과 유통량 축소 통해 투자자 보호 목적
입력 : 2019-05-17 10:17:12 수정 : 2019-05-17 10:17:12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이그드라시는 지난 16일 공식 채널을 통해 약 1억개 이드(YEED)의 토큰 소각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토큰 소각에 사용된 물량은 지난해 비트코인이 6000달러선을 넘어설 때까지 무기한으로 지연됐던 에어드랍 물량이다. 회사 측은 이드가 실제 가치 대비 저점에 위치한 가격을 고려해 이드 가격 안정화와 유통량 축소를 통해 투자자들의 자산가치를 보호하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설명했다.
 
서동욱 이그드라시 대표는 "기존 약속대로 에어드랍을 이행하면 대다수 투자자에게 득보다 실이 될 수 있어 모두를 위해 토큰 소각으로 변경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번 소각 결정에 반대 의견도 있지만, 국내외 커뮤니티에서 대체적으로 반기는 분위기라고 게 회사 측 입장이다.
 
최근 홈페이지를 리뉴얼하며 3분기 메인넷을 준비하고 있는 이그드라시는 블록체인 생태계에 필수적인 디앱(DApp) 양성을 위해 인큐베이션 서비스 '디스테이션'을 운영 중이고, 향후 신개념 암호화폐 거래소를 출시할 계획이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