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나라…깨끗한 공기는 국민의 권리"
29일 국가기후환경회의 출범식 축사…"미세먼지, 국민 건강과 일상 위협"
입력 : 2019-04-29 11:08:31 수정 : 2019-04-29 11:08:31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미세먼지는 국민의 건강과 일상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나라를 함께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범국가기구인 '국가기후환경회의' 출범을 축하하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 종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출범식에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참석해 문 대통령의 축사를 대독했다.
 
문 대통령은 "깨끗한 공기는 국민이 누려야 할 당연한 권리"라면서 "정부는 국민께 안전하고 행복한 일상을 돌려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위해 정부와 전문가, 국민이 힘을 모아 범국가기구로 국가기후환경회의를 설립했다"면서 "국민의 기대와 성원 속에 출범하는 국가기후환경회의를 정부도 든든히 뒷받침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대응, 복합적인 사회적 처방이 필요하다"면서 "국민들과 지자체, 학계, 기업까지 사회적 합의를 통해 풀어야 할 문제들도 많다"고 지적했다.
 
또 "미세먼지는 국경이 없다. 이웃 나라와 실질적이고 호혜적인 협력이 필요하다"면서 "과학적 규명을 통해 원인을 찾되, 경제적·기술적 지원을 포함한 다양한 형태의 국제협력과 공동대응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반기문 위원장 등을 향해 "국민이 체감하고 공감할 수 있는 성과를 반드시 내겠다는 비상한 각오로 임해주실 것을 믿는다"면서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결정된 사항은 정책에 반영해 추진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월21일 청와대 본관에서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범국가기구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직을 수락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