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보석에 엇갈린 여야…"현명한 판단" vs "청와대 눈치보기"
입력 : 2019-04-17 17:12:48 수정 : 2019-04-17 17:12:4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법원이 17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보석을 허가한 것을 두고 여야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법원의 현명한 판단"이라고 평가했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형사소송법의 대원칙과, 관련 법 조항에 따라 김경수 경남지사의 보석 결정을 내린 법원의 현명한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함께 마음을 모아주신 350만 경남도민 한 분 한 분께도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며 "법원의 최종 판단이 내려질 때 까지 김경수 지사와 함께 진실 규명에도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평화당 김정현 대변인도 "법에 정해진 절차에 따라 내린 판단으로 본다"며 "그동안 경남 도정 공백을 우려하는 도민들의 걱정이 컸던 만큼 차질없이 지사직을 수행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합당한 결정이라고 판단한다"면서 "김 지사의 구속은 홍준표 전 경남지사 등의 사례와 비교했을 때나 일반적인 불구속 재판 원칙 등을 고려했을 때 과하다는 것이 중론이었다"고 평가했다.
 
반면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민주주의 파괴행위에 대한 석방결정"이라면서 "문재인정권의 사법부는 '과거정권 유죄, 현정권 무죄', '반문 유죄, 친문 무죄'가 헌법보다 위에 있는 절대가치임이 명확해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당은 드루킹 사건이 어떻게 이루어졌고 그 끝이 누구를 향하고 있는지 국민 앞에 명명백백 밝힐 것"이라면서 "오늘 결정으로 인해 드루킹 재특검 필요성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바른당 김정화 대변인은 "공범 드루킹 일당이 대부분 구속된 상황에서 김 지사만 풀어주는 건 무슨 의도인가. 여당의 사법부 압박 때문인가. 청와대 눈치 보기인가"라며 "어불성설의 결정에 유감을 표한다"고 사법부의 결정을 비판했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11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리는 항소심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